2024년 07월 13일 토요일

  • 서울 31℃

  • 인천 31℃

  • 백령 27℃

  • 춘천 31℃

  • 강릉 25℃

  • 청주 32℃

  • 수원 30℃

  • 안동 31℃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30℃

  • 전주 30℃

  • 광주 29℃

  • 목포 28℃

  • 여수 26℃

  • 대구 30℃

  • 울산 28℃

  • 창원 28℃

  • 부산 28℃

  • 제주 24℃

“가계대출 둔화 추세는 내년까지 지켜봐야”

[통화신용보고서]“가계대출 둔화 추세는 내년까지 지켜봐야”

등록 2021.12.09 12:00

한재희

  기자

사진=한국은행 제공사진=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이 가계대출 증가세 둔화 흐름이 당분간 이어지겠지만 내년 이후에도 추세가 지속 될지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한은은 9일 발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에서 계부채 상승률 및 주택가격 오름세가 다소 완화되고 있지만 이러한 추세의 지속성과 강도와 관련해서는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또 금융불균형 누적 위험에도 계속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경고했다.

최근 주택가격 상승폭과 가계부채 증가규모는 둔화되는 모습이다. 11월 은행 가계대출은 3조원 증가했다. 전월 5조2000억원 증가한 것보다 축소된 것인데 2개월 연속 증가폭이 둔화됐다. 지난 5월 전달의 공모주 청약에 대한 증거금이 월초에 반환되면서 마이너스 증가율을 기록한 것을 제외하면 올해 들어 가장 낮은 증가폭이다.

다만 한은은 주택가격의 높은 오름세가 지속되고 가계대출 수요도 여전히 큰 상황이어서 내년 이후 증가세가 지속 될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실제로 주택매매가격은 수도권과 지방 모두 상승폭 자체는 여전히 장기평균을 크게 상회하는 높은 수준이다. 주택전세가격은 전월세신고제 시행, 보유세 부담 등에 따른 매물 부족과 재건축 이주·청약 대기수요 증가로 높은 오름세를 지속하고 있다.

한은은 “내년부터 시행될 DSR 규제 등 가계부채 관리 강화가 가계대출 증가 억제 요인으로 계속 작용하겠으나 대출수요가 여전히 크고 규제 영향이 작은 전세자금대출, 집단대출 등이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뉴스웨이 한재희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