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3일 토요일

  • 서울 27℃

  • 인천 24℃

  • 백령 16℃

  • 춘천 28℃

  • 강릉 26℃

  • 청주 27℃

  • 수원 26℃

  • 안동 28℃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27℃

  • 전주 27℃

  • 광주 27℃

  • 목포 23℃

  • 여수 23℃

  • 대구 29℃

  • 울산 23℃

  • 창원 25℃

  • 부산 23℃

  • 제주 21℃

“협업과 공조가 위기극복의 동력”···고승범·이주열, 가계부채 공동 대응 다짐

“협업과 공조가 위기극복의 동력”···고승범·이주열, 가계부채 공동 대응 다짐

등록 2021.09.03 10:30

수정 2021.09.03 10:44

차재서

  기자

이날 한국은행 대회의실서 취임 후 첫 회동이주열 “거시건전성 정책으로 불균형 완화”고승범 “방역·실물·금융 여건 면밀히 점검”

고승범 신임 금융위원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회동-한국은행.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고승범 신임 금융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회동을 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고승범 신임 금융위원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회동-한국은행.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고승범 신임 금융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회동을 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고승범 신임 금융위원장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의 취임 후 첫 번째 회동에서 가계부채 증가와 자산가격 과열 등 금융불균형 해소에 공동 대응하자는 의지를 내비쳤다.

3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한국은행을 찾아 이주열 총재와 상견례를 겸한 첫 면담을 가졌다.

이날 고 위원장과 이 총재는 코로나19 전개상황과 금융불균형 위험 등 현 경제·금융여건을 진단하고 정책대응 방향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두 사람은 경제·금융상황에 대한 정보와 의견을 활발히 공유하고 서로 호흡을 맞추며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가계부채 누증 등 금융불균형을 완화하도록 노력하고 미국의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과 금리인상 등 글로벌 정책기조 변화를 점검하는 한편, 소상공인 등 취약 부문 지원에 힘쓴다는 방침이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최근 자산시장으로의 자금쏠림, 가계부채 증가 등 금융불균형 위험이 누적되고 있는데,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면 금융안정은 물론 성장·물가 등 거시경제의 안정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면서 “통화정책과 거시건전성 정책의 적절한 운영을 통해 이를 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전반적인 경기 회복에도 취약부문의 어려움이 계속돼 이들을 타깃으로 하는 지원 정책이 지속될 필요가 있다”며 “한은도 대출제도 등을 활용해 취약부문 지원 노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협업과 공조의 모습 자체가 시장 신뢰를 얻고 위기를 극복하는 동력이 된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불확실성 속에서 방역·실물·금융여건을 면밀히 점검하고 위험요인을 진단하면서 실물·민생경제 회복을 유도해야 한다”며 “금융위원회와 한국은행이 그 어느 때보다 긴밀한 정책공조와 협업을 통해 정교히 대응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앞으로도 고 위원장과 이 총재는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적극 소통할 계획이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