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구 스타기업 육성사업, 타 지자체 벤치마킹 대상으로 떠올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대구시청 전경(사진제공=대구시)

대구시가 지난 2007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스타기업 육성사업’이 많은 성과를 이뤄내며 중앙부처 및 타 지자체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다.

대구시가 그동안 대구형 기업성장사다리 육성체계를 통해 소기업-중기업-중견기업으로의 기업 스케일 업에 성공한 기업은 올해 26사를 포함, 총 136사에 이른다.

특히, 대구시는 R&D 전문인력 및 경험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기업들의 파트너 역할을 수행하는 ‘R&D과제 발굴·기획 지원’으로 올해 45건, 162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2015년 이후 153건, 686억원에 이르는 R&D 예산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는 기획 지원 예산 투입대비 40배에 이르는 성과이며 지역 기업의 역량을 키우고 신성장동력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해외시장 개척 지원사업인 ‘글로벌데스크’를 통해 해외전시회·현지 방문상담 지원, 마케팅 및 제품고급화, 시험분석 등 맞춤형 기업 지원을 통한 성과도 빛나고 있다.

일례로 자동차부품 스타기업인 ㈜일신프라스틱은 수출실적이 전무하였으나, 대구시의 일본수출 시장개척 지원을 받아 2019년부터 1857만불 계약 후 2020년 9월 창립 49년 만에 수출 2만불을 달성해 수출 기업으로 변신할 수 있었다.

중앙정부 정책사업에서도 다수 기업이 좋은 성과를 냈다. 2020년 산업부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에 대구지역 5개사 중 스타기업이 4社가 선정되었고, 중기부‧환경부 2020년 그린뉴딜유망기업 100에도 지역 2사(社)가 선정됐다.

이러한 스타기업 육성사업 성공의 배경에는 대구시와 대구테크노파크가 강한 추진력을 가지고 기술력과 성장가능성이 높은 유망기업을 발굴해 공동육성하는 기업 수요 맞춤형 지원정책을 펼쳐 나가고 있기 때문이다.

권영진 시장은 “2021년에도 R&D과제 발굴·기획 지원과 디지털 비대면 분야의 혁신성장 지원 등으로 4차산업혁명을 선도할 미래산업군 발굴하고 기업성장사다리 육성체계를 강화해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삼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성철 기자 newswaydg@naver.com


관련태그

#대구

#경북

#홍성철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