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3일 화요일

  • 서울 12℃

  • 인천 12℃

  • 백령 13℃

  • 춘천 10℃

  • 강릉 10℃

  • 청주 11℃

  • 수원 12℃

  • 안동 8℃

  • 울릉도 12℃

  • 독도 12℃

  • 대전 12℃

  • 전주 11℃

  • 광주 10℃

  • 목포 13℃

  • 여수 13℃

  • 대구 14℃

  • 울산 13℃

  • 창원 11℃

  • 부산 13℃

  • 제주 15℃

윤석헌 금감원장 “신외감법 시행, 회계투명성 개선으로 이어져야”

윤석헌 금감원장 “신외감법 시행, 회계투명성 개선으로 이어져야”

등록 2018.12.06 12:01

이지숙

  기자

6일 주요 8개 회계법인 대표와 ‘회계법인 CEO 간담회’ 개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6일 ‘회계법인 CEO 간담회’를 열고 “외부감사법 시행이 실질적인 회계투명성 개선으로 이어지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이날 대형·중견·중소 8개 회계법인 대표와 회계 전문심의위원, 한국공인회계사회 감리조사위원장 등과 은행회관 뱅커스클럽에서 ‘회계법인 CEO 간담회’를 개최했다.

금감원은 간담회를 통해 회계업계의 애로 및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최근 외부감사법(이하 신외감법) 시행 등과 관련한 주요 현안사항, 회계업계의 나아갈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윤 원장은 신외감법제도 청착 노력에 대해 힘줘 말했다. 금융당국은 감사환경 개선을 위해 주기적 감사인지정제 등 다양한 제도를 도입해 독립적 감사업무 수행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그는 “회계법인은 회계투명성 제고라는 큰 틀 안에서 독점적 지위를 이용한 과도한 이익 추구로 선의의 기업이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적극적 역할을 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회계법인은 투자자 보호라는 공적 특성을 갖고 있는 점을 감안해 회계감사 부서가 본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조직 및 인사·평가제도 운영에 각별히 신경써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고객이 제시한 자료만을 이용하거나 비현실적인 가정을 토대로 한 평가 등으로 평가의 신뢰성에 문제가 제기되는 경우도 있다”며 “자본시장에서의 회계법인 역할에 책임감을 갖고 정당한 주의의무를 다 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