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아모레퍼시픽그룹, 2Q 영업익 1703억원···전년比 30.6% 급증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영업이익 어모레퍼시픽 44%, 이니스프리 21%↑
아모레퍼시픽 해외사업 영업익 129.3% 늘어
그룹 상반기 영업익은 1분기 부진에 11.9%↓

이미지 확대thumbanil

자료=아모레퍼시픽그룹 제공

아모레퍼시픽그룹이 내수 둔화, 중국인 관광객 회복 지연 등에도 2분기 호실적을 거뒀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지난 2분기 영업이익이 170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6% 성장했다고 26일 밝혔다.

2분기 매출은 1조5537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0% 성장했다.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이 44%, 이니스프리가 21% 증가한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실적 개선을 견인했다.

특히 해외 사업의 수익성이 향상됐다. 아시아 사업은 럭셔리 브랜드 중심의 매장 확대와 현지 고객 전용 상품 출시로 두 자릿수의 성장세를 유지했고, 북미 시장 또한 이니스프리와 라네즈를 중심으로 고객 저변을 확대하며 선전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국내에서는 설화수를 중심으로 한 럭셔리 브랜드의 스킨케어 제품들이 판매 호조를 나타냈고, 밀레니얼 고객 대상의 마케팅을 강화한 디지털 채널의 성장세도 이어졌다.

계열사별로는 아모레퍼시픽이 전년 동기 대비 11.5% 증가한 1조3437억원의 매출과 43.5% 증가한 1458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스킨케어 제품의 판매 호조와 제품 포트폴리오 다변화, 해외 사업의 견고한 성장이 주효했다.

국내 사업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9% 증가한 8777억원으로 집계됐고 영업이익도 12.1% 증가한 926억원을 기록했다.

설화수·헤라·프리메라·바이탈뷰티 등 럭셔리 브랜드의 스킨케어 카테고리 판매 호조가 실적 개선의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 또 다양한 신제품 출시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한 것도 주효했다.

아이오페·라네즈·마몽드 등 프리미엄 브랜드는 홈쇼핑 채널에서 아이오페 브랜드를 철수한 여파가 이어지며 약간의 매출 감소가 있었다. 다양한 메이크업 신제품 출시를 통해 고객 저변 확대에 힘썼고 이화여대 앞에 오픈한 라네즈의 새로운 플래그십스토어 ‘L-플레이그라운드’ 등과 같이 브랜드 체험이 강화된 신개념 매장도 선보였다.

려·미쟝센·해피바스 등 데일리 뷰티 브랜드는 헤어케어 제품의 판매 호조로 매출이 성장했다. 특히 온라인 콘텐츠 강화와 플랫폼별 맞춤 마케팅 활동으로 디지털 매출이 확대되는 추세다. 오설록은 프리미엄 제품군 판매 확대 및 티뮤지엄, 티하우스 점당 매출 증가로 고성장을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의 해외 사업의 경우 매출액이 4767억원, 영업이익이 454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6.7%, 129.3% 늘었다. 설화수·라네즈·마몽드·이니스프리·에뛰드 등 5대 글로벌 챔피언 브랜드를 중심으로 경쟁력을 높이고 이니스프리 호주 진출, 헤라 싱가포르 진출 등 지속적으로 신규 시장을 개척한 결과라고 회사 측은 분석했다.

아시아 사업은 기존 브랜드 경쟁력 강화와 신규 브랜드 진출을 통해 전년 동기 대비 16.4% 성장한 4562억원을 달성했다. 설화수는 대표 제품의 판매 호조와 함께 중국과 아세안의 온·오프라인 매장이 늘어나며 꾸준한 매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라네즈는 ‘레이어링 커버 쿠션’ 등의 신제품과 대표 라인업의 매출이 확대됐고 마몽드는 중국에서의 지속적인 유통 채널 재정비를 진행하는 동시에 ‘세포라’와 ‘이브앤보이’ 등 아세안 시장의 멀티 브랜드샵 채널에 집중하고 있다. 이니스프리는 온라인 마케팅 강화를 통해 디지털 매출이 견고하게 성장했다. 에뛰드는 중국 전용 제품 출시와 싱가포르 컬러 팩토리 오픈 등 현지 고객 맞춤형 소통을 강화 했고 일본과 태국 시장에서의 매출 성장세도 유지 중이다.

북미 사업은 라네즈의 세포라 출점 확대와 이니스프리 플래그십스토어의 판매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25.7% 증가한 14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유럽 사업은 브랜드 리뉴얼을 통해 입지를 강화한 ‘구딸 파리스(Goutal Paris)’ 등을 통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7.3% 성장한 6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또 다른 계열사인 이니스프리는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한 1596억원, 영업이익이 21% 증가한 269억원을 기록했다. 면세와 온라인 채널의 매출 확대로 수익성이 개선됐다. 에뛰드는 매장 축소의 영향으로 매출액이 2% 감소한 572억원에 머물렀고 적자도 지속했다. 에스쁘아는 밀레니얼 고객 대상의 마케팅 강화를 통해 온라인 매출이 고성장하면서 매출액이 9% 증가한 107억원을 기록했다. 적자규모도 감소했다.

에스트라는 매출액이 29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 감소했고 영업이익도 16% 감소한 24억원에 머물렀다. 이너 뷰티 제품의 매출 확대에도 불구하고 1분기에 이뤄진 필러 브랜드 ‘클레비엘’ 매각 영향 등으로 실적이 축소됐다.

아모스프로페셔널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한 216억원을 기록했으나 영업이익이 2% 감소한 43억원으로 집계됐다.

다만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상반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5% 감소한 3조2179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도 11.9% 감소한 4484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0%, 27%씩 감소했기 때문이다.

정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