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19일 일요일

  • 서울 27℃

  • 인천 25℃

  • 백령 19℃

  • 춘천 28℃

  • 강릉 20℃

  • 청주 29℃

  • 수원 25℃

  • 안동 29℃

  • 울릉도 17℃

  • 독도 17℃

  • 대전 29℃

  • 전주 29℃

  • 광주 29℃

  • 목포 26℃

  • 여수 28℃

  • 대구 32℃

  • 울산 23℃

  • 창원 30℃

  • 부산 25℃

  • 제주 24℃

현대중공업, SK E&S LNG선박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현대중공업, SK E&S LNG선박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록 2015.12.22 13:08

강길홍

  기자

현대중공업이 지난 7월 브루나이 BGC사에 인도한 15만5천 입방미터급(㎥) 멤브레인형 LNG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현대중공업 제공현대중공업이 지난 7월 브루나이 BGC사에 인도한 15만5천 입방미터급(㎥) 멤브레인형 LNG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이 SK E&S사의 LNG선 건조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SK E&S사로부터 18만㎥급 멤브레인형 LNG선 2~3척에 대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향후 SK E&S 및 선박 운영사인 SK해운과 LNG선 척수, 계약금액 등에 대한 협의를 거쳐 2016년 상반기 중 최종 계약을 맺을 계획이다.

이 LNG선은 천연가스를 주 연료로 사용하는 친환경 선박으로, 가스분사식 이중연료추진엔진(X-DF)과 LNG 연료공급시스템(Hi-SGAS)을 탑재해 연료효율을 극대화했다.

X-DF엔진은 LNG선의 기존의 엔진에 비해 시스템이 단순해 운항관리가 쉽고, 투자비를 최소화 하면서도 높은 효율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상대적으로 낮은 압력으로 엔진작동이 가능해 안정성 측면에서도 뛰어나 최근 LNG선 시장에서 차세대 추진시스템으로 각광받고 있다.

이 선박에는 현대중공업이 자체 개발한 LNG 연료공급시스템(Hi-SGAS)도 장착된다. 이번에 처음 적용되는 이 시스템은 일반적인 이중연료추진엔진시스템에서 연료의 효율성을 추가적으로 개선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수주 전에서 총 89척에 이르는 풍부한 LNG선 건조경험과 우수한 설계능력, 독자적인 LNG 연료공급시스템 등을 강점으로 내세워 발주처로부터 신뢰를 이끌어 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자체 엔진 제작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최근 고효율, 친환경 엔진을 찾는 선주사들의 다양한 요구를 제때 충족시킬 수 있다”며 “앞으로도 자체 시스템 개발 등을 통해 지속적인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LNG선은 2019년 상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며 미국 멕시코만에 위치한 프리포트LNG에 투입돼 SK E&S가 확보한 미국산 셰일가스를 운송하게 될 예정이다.

강길홍 기자 slize@

뉴스웨이 강길홍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