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30℃

  • 인천 29℃

  • 백령 27℃

  • 춘천 30℃

  • 강릉 31℃

  • 청주 30℃

  • 수원 29℃

  • 안동 29℃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8℃

  • 전주 28℃

  • 광주 27℃

  • 목포 24℃

  • 여수 25℃

  • 대구 29℃

  • 울산 27℃

  • 창원 28℃

  • 부산 26℃

  • 제주 20℃

허창수 GS 회장 “윤리경영은 기업 생존에 필수적 요소”

허창수 GS 회장 “윤리경영은 기업 생존에 필수적 요소”

등록 2015.10.21 09:19

차재서

  기자

“경영환경 변화에 철저히 대비할 것···핵심 역량 재점검해야” 당부

허창수 GS그룹 회장 사진=GS그룹 제공허창수 GS그룹 회장 사진=GS그룹 제공


“‘윤리경영’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기업의 생존에 반드시 필요한 요소다. 기업이 투명하고 책임 있는 경영을 수행하지 않으면 언론과 소비자의 지탄을 받게 되는 것은 물론 기업의 존망에도 영향을 주게 된다”

허창수 GS 회장은 21일 서울 강남구 GS타워에서 열린 ‘2015년 4분기 GS임원모임’에서 이같이 당부했다.

이날 허창수 회장은 “요즘 다시 기업의 ‘윤리경영’이 화두가 되고 있다”면서 최근 문제가 되는 외국 기업의 사례를 들어 “윤리경영 실패로 기업의 브랜드 가치가 훼손됐을 뿐 아니라 국가 이미지까지 추락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허 회장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세계 경제에 저성장, 저소비, 높은 실업률 등이 새로운 트렌드가 될 것이라는 예측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우리나라도 베이비부머(baby boomer) 세대의 은퇴가 시작되고 성장동력이 둔화되고 있다”며 경영환경 변화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허 회장은 “이런 때일수록 현재 보유하고 있는 핵심 역량을 재점검하고 불확실성 속에 숨겨진 새로운 기회나 시너지를 모색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임원들이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미래 변화에 대비해 나간다면 GS가 지속 가능한 성장 기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허 회장은 GS가 지원하는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 관련해 창조경제 확산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허 회장은 “일례로 이번 베트남 방문시 현지에서 판매하던 화장품은 GS홈쇼핑이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를 통해 우수 상품으로 발굴하여 판로를 지원한 상품”이라며 “앞으로도 GS의 유통채널 및 역량을 활용해 지역 중소기업의 우수 상품을 발굴하고 해외 시장에서도 통할 수 있는 상품을 육성하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허 회장은 GS의 해외사업 현황과 전략 점검차 지난주 베트남에서 열린 사장단회의와 관련해서도 “동남아 국가 중 베트남은 활발한 개방정책과 더불어 글로벌 저성장 속에서도 연 5% 이상의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포스트 차이나’로 여겨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허 회장은 “GS는 출범이래 지속적으로 국내를 넘어서 경제영토를 넓히기 위해 글로벌화를 추진해왔고 현재 매출의 절반 이상을 해외 수출을 통해 거두고 있다”면서 “최근 유가 및 외환시장 불안정, 글로벌 경기 회복지연 등으로 경영환경이 어렵기는 하지만 장기적 관점에서 해외 전략 지역을 선제적으로 개척해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차재서 기자 sia0413@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