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5일 목요일

  • 서울 26℃

  • 인천 26℃

  • 백령 24℃

  • 춘천 25℃

  • 강릉 26℃

  • 청주 25℃

  • 수원 25℃

  • 안동 24℃

  • 울릉도 25℃

  • 독도 25℃

  • 대전 25℃

  • 전주 26℃

  • 광주 26℃

  • 목포 27℃

  • 여수 26℃

  • 대구 26℃

  • 울산 26℃

  • 창원 26℃

  • 부산 25℃

  • 제주 27℃

산업 포스코, 직원 평균 자녀 수 1.55명...2년 연속 증가 비결은?

산업 중공업·방산

포스코, 직원 평균 자녀 수 1.55명...2년 연속 증가 비결은?

등록 2024.07.11 09:54

황예인

  기자

포스코 기혼직원 평균 자녀수 추이가 2022년부터 2년째 증가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제공포스코 기혼직원 평균 자녀수 추이가 2022년부터 2년째 증가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제공

포스코 직원 평균 자녀 수가 2년째 증가하고 있다.
 
포스코는 회사 내 직원 평균자녀 수가 2019년 1.59명에서 2022년 1.51명으로 감소했으나, 지난해에는 1.54명, 올해 1분기에는 1.55명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그동안 포스코에서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가족·출산친화 문화 조성 노력이 직원들 실제 출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는 평가다.
 
평균 자녀 수 뿐만 아니라 포스코 직원은 결혼과 출산 모두 이른 편이다. 지난해 기준 우리나라 남성은 평균 34세에 결혼하는데 반해, 포스코 남성 직원은 이보다 2.1세 어린 31.9세에 결혼을 했고, 첫 아이를 출산하는 연령 또한 국내평균 33세에 비해 1.9세 어린 31.1세를 기록하고 있다.
 
포스코 직원의 출산율 증가 및 이른 결혼의 배경은 포스코에서 직원들의 일과 가정의 양립을 중심으로 가족·출산친화 문화 조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결과다. 
 

포스코는 그 동안 가족·출산친화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고, 현재는 한 단계 나아가 제도의 실질적인 활용도를 높이고 출산·육아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 확산을 위한 문화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포스코는 앞으로도 가족·출산친화 문화 정착을 위해 지속 노력할 계획이다. 올해는 직원들이 본인의 생애주기에 맞춰 사내 가족·출산친화 제도를 사용할 수 있도록 개별 맞춤형 안내를 강화하고, 현행 제도들에 대해서도 의견을 수렴해 직원들이 유연하게 제도를 사용할 수 있도록 여건을 갖춰 나갈 예정이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