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 서울 28℃

  • 인천 28℃

  • 백령 24℃

  • 춘천 25℃

  • 강릉 26℃

  • 청주 27℃

  • 수원 27℃

  • 안동 28℃

  • 울릉도 25℃

  • 독도 25℃

  • 대전 27℃

  • 전주 30℃

  • 광주 31℃

  • 목포 30℃

  • 여수 29℃

  • 대구 31℃

  • 울산 28℃

  • 창원 27℃

  • 부산 26℃

  • 제주 30℃

유통·바이오 신동국·임종윤, 한미약품그룹 경영권 분쟁 종식 선언

유통·바이오 제약·바이오

신동국·임종윤, 한미약품그룹 경영권 분쟁 종식 선언

등록 2024.07.10 09:52

이병현

  기자

[DB 한미약품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DB 한미약품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한미약품그룹 오너가 경영권 분쟁이 봉합 수순을 밟는다.

한미약품그룹 개인최대주주인 신동국 한양정밀 회장과 창업주 장남인 임종윤 한미사이언스 사내이사는 10일 그룹 내 대주주 간 분쟁종식을 선언했다. 이번 합의로 6개월 이상 지속된 가족 간 분쟁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신동국 회장은 "최근 한미약품 모녀(송영숙, 임주현)가 보유한 일부 지분의 매입은 상속세 문제를 해결하고 한미약품을 지키기 위한 대승적 결단이었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한미약품 오너 일가와 여러 차례 만나 조율을 이어갔다고 알려졌다.

이번 중재로 3자가 힘을 합치는데 합의하며, 신 회장과 임 이사는 위원회와 고문단 등 다양한 전문경영인을 경험한 인력풀을 놓고 주주가 원하는 가치 상승을 이끌어낼 인적자원에 투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신 회장은 "송 전 회장이 회사 발전을 위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것을 높이 평가한다"며 "두 형제와 함께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책임경영과 전문경영, 정도경영을 하이브리드 형태로 융합시키는 방안을 논의중"이라고 설명했다.

신 회장과 모녀, 형제로 구성된 단일 경영권 집단은 51% 이상의 지분을 확보하게 될 전망이다.

신 회장은 특정 대주주와 손을 잡았다거나 지분 재경쟁 등의 추측에 대해서도 경계했다.

특히 "임성기 전 회장 일가 중 누구도 한미약품을 해외에 매각할 뜻이 없다"며 "해외 매각은 국민제약회사인 한미약품의 정체성에 반하는 것으로, 허위사실 유포에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했다.

한미약품 그룹 오너 일가는 올해 초부터 송영숙·임주현 모녀와 임종윤·종훈 형제로 갈라져 경영권 분쟁을 이어갔다. 기존에 형제 측을 지지하던 신 회장은 지난 3일 모녀 측 지분을 매입하고, 의결권공동행사약정을 체결하며 전문경영인 체제 도입 방침을 밝혔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