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5일 목요일

  • 서울 26℃

  • 인천 26℃

  • 백령 24℃

  • 춘천 25℃

  • 강릉 28℃

  • 청주 25℃

  • 수원 26℃

  • 안동 25℃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5℃

  • 전주 26℃

  • 광주 26℃

  • 목포 27℃

  • 여수 26℃

  • 대구 26℃

  • 울산 27℃

  • 창원 27℃

  • 부산 25℃

  • 제주 27℃

증권 올해 들어 시총 15조 증발한 '네카오'···외국인 보유율 '뚝'

증권 증권일반

올해 들어 시총 15조 증발한 '네카오'···외국인 보유율 '뚝'

등록 2024.07.06 10:01

수정 2024.07.06 12:38

안윤해

  기자

그래픽=홍연택 기자그래픽=홍연택 기자

국내 대표 인터넷주인 네이버와 카카오의 시가총액이 올해 들어 15조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5일 기준 네이버와 카카오의 시가총액 총합은 45조7020억원으로 지난해 말(60조5천300억원) 대비 14조8천280억원 줄었다.

네이버 시가총액은 27조3010억원으로 지난해 말(36조3천800억원)과 비교해 9조790억원 축소됐으며, 카카오는 같은 기간 24조1천500억원에서 18조4천10억원으로 5조7천490억원 감소했다.

네이버와 카카오 주가는 올해 들어 지난 5일까지 각각 25.0%, 23.6% 급락했는데, 같은 기간 코스피가 7.8% 오른 것과 대조적이다. 부진한 경기로 광고 업황이 악화되고, 글로벌 빅테크 기업의 영향력 확대로 시장 경쟁이 강화될 거란 우려가 커지면서 투자심리를 위축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광고 업황이 둔화되고, 구글·메타 등 글로벌 빅테크 기업이 인공지능(AI) 분야에서 영향력을 확장하려는 공세가 거세지면서 상대적으로 기술력과 자금력이 약한 네이버, 카카오 등 국내 인터넷 업체의 영향력 감소에 대한 우려가 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특히 네이버는 최근 '라인야후 사태'로 라인야후 지분 강제 매각에 대한 우려가 커졌으며, 네이버웹툰 모기업인 웹툰엔터테인먼트의 나스닥 상장으로 인한 일회성 비용 부담까지 떠안게 됐다.

이에 이들 종목의 2분기 실적 전망도 후퇴하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4일 기준 증권사 24곳이 제시한 네이버의 2분기 영업이익 평균 전망치는 4천430억원으로 한 달 전(4천471억원) 대비 41억원(0.9%) 하향 조정됐다. 증권사 23곳이 제시한 카카오의 2분기 영업이익 평균 전망치도 1천447억원으로 한 달 전(1천488억원)보다 41억원(2.8%) 낮아졌다.

외국인들도 순매도로 돌아서며 주가 하락 압력을 높이고 있다. 외국인들은 올해 들어 네이버를 1조2천460억원 순매도하며 국내 증시에서 세 번째로 많이 팔았다. 카카오도 1천690억원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 투자자들은 지속적으로 네이버와 카카오를 사들여 외국인과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올해 들어 개인 투자자들이 국내 증시에서 가장 많이 산 종목은 네이버로 2조1천260억원 순매수했다. 카카오 순매수액은 1천780억원이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