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 서울 26℃

  • 인천 27℃

  • 백령 25℃

  • 춘천 24℃

  • 강릉 26℃

  • 청주 28℃

  • 수원 26℃

  • 안동 27℃

  • 울릉도 25℃

  • 독도 25℃

  • 대전 29℃

  • 전주 30℃

  • 광주 30℃

  • 목포 30℃

  • 여수 28℃

  • 대구 30℃

  • 울산 28℃

  • 창원 27℃

  • 부산 24℃

  • 제주 28℃

라이프 '한국 여배우 같다'며 팬클럽까지 생긴 '日 아동학대범'

라이프 숏폼 저스트원미닛

'한국 여배우 같다'며 팬클럽까지 생긴 '日 아동학대범'

등록 2024.07.01 14:08

박희원

,  

박혜수

  기자



지난달 25일 일본 후지 뉴스 네트워크(FNN) 보도에 따르면 일본 보육교사 사쿠마 세이라(26, 佐久間清来)가 아동학대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보육원생의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는 등 폭행을 가했다는 혐의인데요. 보육교사도 해당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그런데 범죄보다 더 주목받고 있는 게 있습니다. 바로 보육교사의 외모입니다. 얼굴과 신상이 공개되자 많은 일본 네티즌들이 보육교사의 외모를 칭찬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한국 여배우처럼 예쁘다", "정말 뛰어난 외모다", "천사의 얼굴을 하고 아동학대라니" 등 반응도 다양했습니다. 심지어 팬카페까지 개설돼 큰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지난 2003년 특수강도 혐의로 지명 수배된 이미혜의 수배전단 사진이 화제가 되면서 팬클럽까지 결성된 바 있었는데요. 화려한 외모에 범죄가 가려져선 안 된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할 것 같습니다.

'한국 여배우 같다'며 팬클럽까지 생긴 '日 아동학대범' 기사의 사진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