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 서울 25℃

  • 인천 26℃

  • 백령 24℃

  • 춘천 23℃

  • 강릉 27℃

  • 청주 26℃

  • 수원 25℃

  • 안동 25℃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6℃

  • 전주 26℃

  • 광주 26℃

  • 목포 27℃

  • 여수 26℃

  • 대구 27℃

  • 울산 25℃

  • 창원 26℃

  • 부산 23℃

  • 제주 27℃

산업 중견車 3사, 올 점유율 한자릿수 유력···변수는 하반기 '신차'

산업 자동차

중견車 3사, 올 점유율 한자릿수 유력···변수는 하반기 '신차'

등록 2024.06.23 12:54

박경보

  기자

국내 중견 완성차 3사(KG모빌리티·한국GM·르노코리아)의 내수 판매 부진이 심화하는 가운데, 올해 연간 점유율이 처음으로 한 자릿수를 기록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하반기 출시될 KGM과 르노코리아의 신차가 반전의 계기를 마련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23일 연합뉴스와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1∼5월 중견 3사의 국내 등록 대수는 4만591대로, 현대차(제네시스 포함)·기아를 포함한 완성차 5사 전체 실적(49만5477대)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8.2%였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인 5만8857대 대비 31.6% 감소한 수치다.

이들 3사가 올해 한국에서 판매한 자동차 대수가 제네시스 단일 브랜드(5만7823대·11.6%)에도 미치지 못한 셈이다.

사진은 르노 XM3 E-TECH 하이브리드 외관. 사진=르노코리아 제공사진은 르노 XM3 E-TECH 하이브리드 외관. 사진=르노코리아 제공

업체별 판매량은 KGM(2만340대), 한국GM(쉐보레·1만1508대), 르노코리아(8743대) 순으로, 점유율도 각각 4.1%, 2.3%, 1.8%에 불과했다. 이런 추세가 계속된다면 올해 중견 3사의 국내 시장 점유율은 완성차 5사 체제가 구축된 이래 처음으로 10% 아래로 떨어질 것이 유력하다.

지난 2018년 22.0%에 달했던 중견 3사의 점유율은 ▲2019년 20.3% ▲2020년 18.7% ▲2021년 13.9% ▲2022년 13.5% ▲2023년 10.2%로 매년 낮아지고 있다.

중견 3사 내수 판매 부진의 가장 큰 이유는 신차 부재다. 현대차·기아와 수입차 브랜드가 전기차를 포함한 다양한 신차를 매년 출시하는 상황에서 내연기관차에 한정된 기존 모델로는 국내 고객들의 관심을 끌 수 없기 때문이다.

다만 올해 하반기 KGM은 토레스 기반 쿠페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전기 픽업트럭 'O100'(프로젝트명)을, 르노코리아는 하이브리드 SUV인 '오로라1'(프로젝트명)을 각각 출시할 예정이어서 분위기 전환의 기회는 남아있을 것으로 자동차업계는 보고 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