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 서울 24℃

  • 인천 26℃

  • 백령 24℃

  • 춘천 24℃

  • 강릉 27℃

  • 청주 26℃

  • 수원 25℃

  • 안동 23℃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5℃

  • 전주 26℃

  • 광주 27℃

  • 목포 27℃

  • 여수 26℃

  • 대구 26℃

  • 울산 23℃

  • 창원 25℃

  • 부산 23℃

  • 제주 27℃

산업 "최고 기술 보자"···K-배터리에 입추의 여지 없이 '빽빽'

산업 에너지·화학 인터배터리 유럽

"최고 기술 보자"···K-배터리에 입추의 여지 없이 '빽빽'

등록 2024.06.20 09:00

수정 2024.06.20 13:27

뮌헨=

전소연

  기자

19~21일 독일 뮌헨서 '인터배터리 유럽 2024' 개최LG엔솔·삼성SDI, 에너지 효율 높은 'ESS·UPS' 첫선에코프로·롯데에너지머티 '출사표'···포트폴리오 공개

인터배터리 유럽 2024 전시회 개장 전 몰려든 인파. 사진=한국배터리산업협회 제공인터배터리 유럽 2024 전시회 개장 전 몰려든 인파. 사진=한국배터리산업협회 제공

전 세계 최대 규모 배터리 산업 전시회 '인터배터리 유럽 2024'가 독일 뮌헨에서 19일 개막했다. 국내 배터리 기업을 대표하는 LG에너지솔루션과 삼성SDI는 각각 에너지저장장치(ESS)와 무정전 전원장치(UPS)를 선보여 화제를 모았고, 에코프로와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는 첫 출사표를 던졌다.

'인터배터리 유럽 2024'는 올해로 2회차를 맞이, 국내·외 78개 사가 참석해 전년보다 약 10% 확대된 규모로 진행됐다. 한국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과 삼성SDI, 금양, 에코프로,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 등 국내 굴지 기업들이 참가해 각각 기술력을 뽐냈다.

먼저 LG에너지솔루션과 삼성SDI 부스에는 각 사 ESS 및 UPS 제품을 보려고 모여든 인파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ESS는 저장이 어렵고 사용 후 사라지는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저장·관리하는 시스템이다. 통상 발전소, 송배전 시설, 가정, 공장, 기업 등에서 활용하고 있다.

UPS는 정전 시 비상 전원을 공급해 주는 설비로, 제품 내 배터리가 있다. 이에 따라 평소에는 전력을 저장해 두었다가 정전이 발생하면 전원을 공급해 주는 역할을 한다. 양 사의 UPS는 설치가 간편하고, 에너지 밀도와 효율·출력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먼저 LG에너지솔루션은 주택용과 전력망용 ESS를 대중에 공개했다. 주택용 제품은 LFP(리튬·인산·철) 셀이 적용된 enblock E가 전시됐다. 이 제품은 실내외 모두 설치가 가능하고, 사전 조립된 상태로 조립돼 15분 이내에 설치가 가능하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필요 용량에 따라 자유롭게 팩을 구성할 수 있다"며 "고객 입장에서 설치와 운영이 쉽기 때문에 운영 비용도 절감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SDI는 ESS 시장에 최적화된 미래 셀 라인업 전략을 공개했다. 또 UPS용 고출력 셀 공급을 통해 인공지능(AI) 시대 가속화에 따른 데이터센터 증가 등 신규 수요에도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삼성SDI는 무려 약 9600여개의 셀이 들어간 ESS 제품을 선보였다.

아울러 양사는 각각 자사 UPS 제품도 공개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해 에너지 효율성과 수명을 동시에 높였으며, 삼성SDI는 UPS용 고출력 셀 공급을 통해 데이터센터 증가 등 신규 수요에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삼성SDI 관계자는 "삼성SDI의 ESS 제품은 화재 안전성이 높은 LMO(리튬망간) 배터리를 사용하고 있다"며 "자사 UPS 제품은 ESS에서 사용하는 소재 자체가 다르기 때문에 화재 사고 역시 단 한 건도 없었다"고 자부했다.

양극재 사업을 영위하는 에코프로와 동박을 판매하는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 부스에도 관람객들이 큰 관심을 보였다.

에코프로는 하이니켈, 미드니켈, LFP 등 제품 포트폴리오를 소개했다. 에코프로 관계자는 "하이니켈과 미드니켈뿐만 아니라, LFP 배터리도 작년부터 개발을 시작했다"며 "이 외에도 리튬이 들어가지 않는 나트륨 전지 양극재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는 하이엔드 동박을 내세웠다. 회사는 부스에서 현재 연구·개발 중인 황화물계 고체전해질, 실리콘 음극활물질, LFP 양극활물질, 전고체용 동박도 소개한다.

박태성 한국배터리산업협회 상근부회장은 "유럽은 중국에 이어 세계 2위의 전기차 시장이고, 최근 ESS"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어 우리 배터리 산업에 있어 매우 중요한 전략 지역"이라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한-유럽 배터리 전략 제휴가 가속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