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8일 목요일

  • 서울 23℃

  • 인천 25℃

  • 백령 24℃

  • 춘천 23℃

  • 강릉 24℃

  • 청주 26℃

  • 수원 25℃

  • 안동 25℃

  • 울릉도 25℃

  • 독도 25℃

  • 대전 27℃

  • 전주 29℃

  • 광주 29℃

  • 목포 28℃

  • 여수 28℃

  • 대구 28℃

  • 울산 27℃

  • 창원 28℃

  • 부산 27℃

  • 제주 26℃

산업 항소심 지적한 최태원···노소영 측 "사법부 판단 방해"

산업 재계

항소심 지적한 최태원···노소영 측 "사법부 판단 방해"

등록 2024.06.17 16:28

김현호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이혼소송 항소심 변론기일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이혼소송 항소심 변론기일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SK가 최태원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사이에서 발생한 이혼 소송 항소심 판결의 오류를 지적한 가운데 노 관장 측이 "사법부 판단을 방해하려는 시도"라고 반박했다.

17일 노 관장의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 평안 이상원 변호사는 이날 오후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이 변호사는 "항소심 법원의 논지는 원고(최태원)가 마음대로 승계상속형 사업가인지 자수성가형 사업가인지를 구분 짓고 재산분할 법리를 극히 왜곡해 주장하는 게 잘못됐다는 것"이라며 "SK C&C 주식 가치의 막대한 상승은 그 논거 중 일부"라고 밝혔다.

이어 "원고 주장에 의하더라도 여전히 SK C&C 주식 가치가 막대하게 상승을 이룩한 사실은 부정할 수 없고 결론에는 지장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최 회장 개인의 송사에 불과한 이 사건과 관련해 SK그룹이 회사 차원에서 대응을 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는 점을 지적해 두고자 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최 회장 측 볍률대리인은 서린사옥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최 회장이 지난 1994년 취득한 대한텔레콤(현 SK C&C) 주식의 가치 산정에 있어 항소심 재판부가 오류를 범했다"며 "주식 가액 산정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최태원 회장은 "이번 판결에 치명적인 오류가 있어 상고를 결정하게 됐다"며 "이를 대법원이 바로 잡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