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30일 목요일

  • 서울 17℃

  • 인천 15℃

  • 백령 16℃

  • 춘천 13℃

  • 강릉 20℃

  • 청주 17℃

  • 수원 15℃

  • 안동 14℃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16℃

  • 전주 17℃

  • 광주 17℃

  • 목포 18℃

  • 여수 18℃

  • 대구 18℃

  • 울산 16℃

  • 창원 17℃

  • 부산 17℃

  • 제주 17℃

산업 가전·전장에 선방한 LG전자···"공감지능, 전체 업가전으로 확대"(종합)

산업 전기·전자

가전·전장에 선방한 LG전자···"공감지능, 전체 업가전으로 확대"(종합)

등록 2024.04.25 18:35

정단비

  기자

올해 1분기 역대 최대 매출 달성영업익 비용 등으로 전년비 감소TV부문도 직전 분기대비 흑자전환

그래픽=이찬희 기자 dl1740310@그래픽=이찬희 기자 dl1740310@

LG전자가 올해 1분기 매출액 21조원을 넘어서며 역대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주력 사업인 생활가전 부문이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한데다 신성장동력원인 전장사업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인 덕이다. LG전자는 또한 인공지능(AI) 가전 열풍에 대응해 공감지능 가전을 전체 업가전으로 확장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25일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21조 959억원, 영업이익 1조 3354억원의 확정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액은 전년대비 3.3% 증가한 수준이며 영업이익은 1년 전에 비해 10.8%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역성장했지만 매출액만 보면 역대 1분기 기준 최대 실적이다. 이같은 매출 증대에 배경은 주력사업인 생활가전이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한데 따른 것이다. 또한 미래 성장동력인 전장은 꾸준히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간 것도 호실적에 보탬이 됐다. TV, 비즈니스솔루션 사업의 경우 매출 확대로 인해 직전 분기 대비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영업이익의 경우 전년대비 감소했으나 1분기를 기준으로 2020년 이후 5년 연속 1조원을 넘겼다.

이날 LG전자는 컨퍼런스콜을 통해 "1분기 전사 매출의 경우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수요 둔화에도 가전 TV 사업의 안정적인 성장 및 전기차 중심의 자동차 부품 판매 확대로 전년동기대비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사 영업이익은 경쟁 대응을 위한 마케팅 자원 투입이 증가한데다 LCD 패널 가격의 인상 영향도 일부 있었다"면서도 "매출 성장 효과 및 플랫폼 등 고수익성 사업 중심의 포트폴리오 개선에 힘입어 안정적인 수준의 수익성을 기록했다"고 평가했다.

우선 주력 사업인 H&A사업본부는 1분기 매출액 8조 6075억원, 영업이익 9403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2% 올라 전분기를 통틀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에 이은 역대 두 번째다. 영업이익률은 두 자릿수를 넘긴 10.9%를 기록, 글로벌 최고 수준의 사업 경쟁력을 방증했다.

LG전자는 "글로벌 경기 둔화로 시장 수요 회복이 지연되고 있지만 차별화 제품 출시 및 가격 커버리지 확대 등 투트랙 전략과 구독 및 온라인 등 신규 사업 영역 확대를 통해 전년동기대비 매출액은 성장했다"며 "영업이익은 매출 성장과 재료비 절감 및 물류비 안정화 등 개선 요인에도 시장 경쟁 대응에 따른 마케팅 자원 투입 증가 등으로 전년대비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시장 환경은 국제 정세 불안, 선진시장의 수요 회복 지연 등으로 업체간 경쟁은 치열해질 전망"이라며 "이에 LG전자는 시장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주력 사업의 신모델 및 볼륨존 확대를 통한 B2C 사업 성장과 B2B 사업 비중 확대, 온라인 강화 등으로 매출 성장의 모멘템을 확보하고 효율적인 자원 투입과 원가 개선 활동을 통해 전년 동기대비 영업이익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가전사업 부문에서 화두가 되고 있는 AI가전과 관련해 타사와의 차별화 요소에 대해서도 밝혔다. LG전자는 "AI의 의미를 사용자를 더 배려하고 공감해 보다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한다는 의미에서 공감지능으로 재정립한바 있다"며 "이같은 공감지능 가전은 일부 프리미엄 제품에만 한정해 탑재하지 않고 전체 업가전에 적용할 수 있도록 온디바이스 AI 칩과 OS기반 플랫폼 설계 및 생태계 구축을 통해 스마트홈으로의 확장을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부터 기능과 성능을 향상시킨 차세대 가전 전용 AI칩을 개발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AI 칩 라인업을 다변화하고 공감지능 가전 제품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컨퍼런스콜에서는 LG전자가 바라보는 연간 글로벌 가전 시장 수요 전망에 대해서도 밝혔다. 이를 시장에 공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는 올해 글로벌 가전 시장에 대해 점진적 성장세로 전환할 것이라 내다봤다.

LG전자는 "대부분 지역에서 하반기를 중심으로 수요 개선이 이뤄지면서 올해의 개선 폭은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한다"며 "이에 LG전자는 글로벌 판매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지역별 시장 환경 변화를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개별 지역의 상황에 따른 다양한 형태의 지역별 맞춤형 전략을 수립해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VS사업본부는 1분기 매출액 2조 6619억원, 영업이익 52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1.5% 올랐다. 그간 확보해 온 수주잔고가 점진적 매출성장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LG전자는 "전기차 시장 수요의 경우 최근 성장세가 다소 둔화되었지만 중장기적으로는 20%대의 성장률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마그나사 고객 네트워크를 활용해 글로벌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을 확대하고 중장기적으로 시장 성장률을 상회하는 매출 성장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EV 충전사업과 관련해서도 "빠른 시일 내로 조단이 사업으로 육성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며 "또한 유럽, 아시아 지역으로도 순차적으로 해외 시장에 진출해 사업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부정확한 충전소 탐색, 긴 인증 대기 시간, 무거운 케이블 사용, 번거로운 결제 과정, 충전 중 고장 등 고개들의 페인 포인트를 해소할 수 있는 다양한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으며 중장기적으로 충전기 하드웨어 이외의 차별화된 솔루션을 확보해 충전 솔루션 사업자로 성장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HE사업본부는 1분기 매출액 3조 4920억원, 영업이익 132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주력시장 가운데 하나인 유럽의 TV 수요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며 2024년형 신제품 출시가 이어지며 전년 동기 대비 4.2% 늘었다. 영업이익은 일반적인 제품 판매 대비 수익성이 높은 webOS 콘텐츠·서비스 사업의 성장에 힘입어 안정적 수익성을 확보, 흑자 전환했다. 전년 동기 대비해서는 LCD 패널 가격 등 원가 상승 요인에 소폭 줄었다.

LG전자는 TV 시장이 하반기부터 점진적인 수요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글로벌 1위 올레드 TV와 프리미엄 LCD인 QNED TV를 앞세운 듀얼트랙 전략을 전개하며 매출을 확보해 나가는 한편, 고속 성장이 기대되는 webOS 플랫폼 사업의 수익성 기여도 또한 지속 높여 나갈 계획이다.

BS사업본부는 1분기 매출액 1조 5755억원, 영업이익 128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6.5% 늘었다. 졸업, 입학 시즌을 맞아 온디바이스 AI를 구현한 LG 그램 신제품 등이 시장의 좋은 반응을 얻었고 전자칠판, LED 사이니지 등의 상업용 디스플레이 제품의 판매가 확대됐다. 영업이익은 직전 분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 다만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LCD 패널 등 부품가 상승 요인 및 경쟁 심화에 소폭 줄었다.

올해 IT 시장은 전반적으로 전년과 유사한 수요를,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은 소폭 성장을 예상하는 가운데, 게이밍 모니터 등의 고사양 IT 제품이나 LED 사이니지 등의 수요가 특히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LG전자는 고객 니즈에 맞춰 게이밍 특화 기능, 올레드 디스플레이 등을 탑재한 전략 IT 제품과 프리미엄 LED 제품을 앞세울 예정이다. 미래성장을 위한 로봇, 전기차 충전 등 유망 신사업의 조기 전력화 노력도 지속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한편 LG전자는 지난해 7월 가전의 강자를 넘어 고객의 삶과 연결된 모든 공간에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와 경험을 제공하는 스마트라이프 솔루션 기업으로 전환해나가겠다는 전략 및 비전과 관련한 진척 사항에 대해서도 공유했다.

한편 LG전자는 " B2B 사업은 24년 1분기 기준으로 LG전자 매출의 30%를 넘어서면서 실적 안정화에 기여하고 있고 광고 콘텐츠 등 소프트웨어 플랫폼 사업은 모수 확대에 기반한 고성장을 지속해 올해 연매출 1조원 수준의 성장이 전망된다"며 "전기차 충전 사업은 미국 텍사스 공장 설립을 통해 북미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는 등 실질적인 사업 성과 확보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