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8일 화요일

  • 서울 20℃

  • 인천 19℃

  • 백령 14℃

  • 춘천 17℃

  • 강릉 13℃

  • 청주 20℃

  • 수원 18℃

  • 안동 15℃

  • 울릉도 14℃

  • 독도 14℃

  • 대전 20℃

  • 전주 20℃

  • 광주 20℃

  • 목포 18℃

  • 여수 18℃

  • 대구 17℃

  • 울산 15℃

  • 창원 19℃

  • 부산 16℃

  • 제주 15℃

산업 여소야대 때문에···4대 그룹, '한경협 회비' 고심

산업 재계

여소야대 때문에···4대 그룹, '한경협 회비' 고심

등록 2024.04.24 06:00

차재서

  기자

한경협 회비 납부 기한 임박했지만 '감감 무소식'삼성 준감위 "안건 상정 아직···추후 검토할 것"'野 총선 승리'에 정국 요동치자 신중 기하는 듯

한경협 FKI타워. 사진=연합뉴스 제공한경협 FKI타워. 사진=연합뉴스 제공

삼성·SK·현대차·LG 등 4대 그룹이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 회비를 놓고 고심하는 감지된다. 더불어민주당의 총선 승리로 여소야대 정국이 지속되는 가운데 정치권에서 '반(反)기업 정서'가 다시 고개를 들 것을 우려해 신중을 기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재계에 따르면 한경협 회비 납부 기한(이달 말)이 임박했지만 주요 기업은 아직 이렇다 할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먼저 삼성은 지난 22일 열린 준법감시위원회(준감위) 정례회의에서도 관련 안건을 논의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찬희 준감위원장은 "안건이 올라오지 않았고, 상정 시 권고에 따라 철저히 검토할 예정"이라며 "회비를 납부 여부가 중요한 게 아니라 어떻게 사용되고, 이후 어떻게 감사를 받을 것인지가 더 중요한 문제"라고 언급했다.

앞서 준감위는 삼성전자 등 4개 계열사의 한경협 가입을 권고하면서도 회비를 낼 때 위원회로부터 사전 승인을 얻어야 한다는 조건을 제시했다. 이로 미뤄 그룹 차원에서도 아직 갈피를 잡지 못한 것으로 분석된다.

다른 기업도 상황은 비슷하다. 한경협은 "회비와 관련해선 세부 내용을 외부에 공개할 수 없고, 내지 않았다고 해서 특별한 조치가 내려지는 것은 아니다"는 입장을 내놨으나, 분위기가 썩 좋진 않을 것으로 여겨진다. LG 측도 "한경협 회비에 대해선 특별히 들은 내용이 없다"고 일축했다.

한경협은 지난달 427개 회원사에 회비 납부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는데, 재계에선 4대 그룹에 각각 할당된 액수를 약 35억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과거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시절의 절반에 해당한다.

그럼에도 주요 기업이 납부를 주저하는 배경은 정치권 동향을 의식하기 때문이라는 게 전반적인 시선이다. 제22대 국회의원 총선거 결과 민주당 주도의 범야권이 192석으로 압도적 과반을 차지하면서 핵심 경제정책은 물론, 기업을 향한 시각에도 변화가 예상되고 있어서다. 장기화하는 글로벌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을 고려해 국회가 친기업 정책에 제동을 걸 수 있다는 의미다. 최근 주요 기업이 임원의 주 6일 근무를 독려하는 이른바 '비상경영'에 착수한 것 역시 이와 무관치 않다는 얘기도 들린다.

게다가 전경련에서 한경협으로 간판을 바꿔 달긴 했으나, 일각에선 여전히 이들의 '환골탈태 선언'에 의구심을 거두지 않고 있다. 사실상 정부 주도로 재탄생한 만큼 정치권의 입김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란 이유에서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몸담았던 김병준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이 협회 설립 초기 회장 직무대행을 맡은 것도 우려를 더하는 대목으로 꼽힌다.

이렇다보니 야당에선 4대 그룹의 한경협 재가입에 못 마땅해 하는 눈치다. 작년 국정감사 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를 중심으로 주요 기업 총수를 증인으로 소환하기 위한 논의가 이뤄지기도 했다. 각 그룹 총수는 2016년 국정농단 사태 청문회 당시 전경련이 정권의 정치자금 모집책으로 전락했다는 비판에 직면하자 나란히 탈퇴 의사를 내비쳤고 곧바로 실행에 옮겼다.

따라서 이번에도 4대 그룹이 이해관계를 따져본 뒤 움직일 것이란 게 재계의 중론이다. 한동안 한경협 참여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일 것이란 관측도 흘러나온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