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6일 일요일

  • 서울 19℃

  • 인천 18℃

  • 백령 18℃

  • 춘천 17℃

  • 강릉 19℃

  • 청주 20℃

  • 수원 18℃

  • 안동 19℃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20℃

  • 전주 21℃

  • 광주 22℃

  • 목포 23℃

  • 여수 23℃

  • 대구 21℃

  • 울산 20℃

  • 창원 21℃

  • 부산 21℃

  • 제주 20℃

금융 이복현 금감원장 "금융지주 계열사, 부동산 PF 재구조화 모범사례 만들어야"

금융 금융일반

이복현 금감원장 "금융지주 계열사, 부동산 PF 재구조화 모범사례 만들어야"

등록 2024.03.21 15:00

한재희

  기자

21일 '부동산 PF 정상화 추진을 위한 간담회' 개최"금융권·건설업계가 손실 분담 등 양보하며 노력해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지난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경제인협회 컨퍼런스센터에서 진행된 '개인투자자와 함께하는 열린 토론 행사'를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지난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경제인협회 컨퍼런스센터에서 진행된 '개인투자자와 함께하는 열린 토론 행사'를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금융권이 부동산 PF 정리와 재구조화 활성을 위해 금융지주 계열사 등을 중심으로 모범사례를 만들어가는 한편 금융권 정상화 지원펀드의 조성 규모 확대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주택건설회관에서 '부동산 PF 정상화 추진을 위한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현장의 불합리한 제도나 관행을 발굴해 개선하고 현장검사를 통해 PF 금리와 수수료 등이 합리적으로 부과되고 있는지 건설업계의 금융 부담 완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금융권 PF 연체율은 2% 후반대로 금융시스템 측면에서 관리할 수 있는 수준이지만 고금리 및 공사비용 상승 등으로 사업성이 악화된 PF 사업장도 점차 증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금융 자금이 부실 사업장에 장기간 묶이게 되면서 건설사와 금융회사 모두에게 큰 부담이 되고 있다"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건설업계와 금융권이 애로사항을 공유하고 기탄없이 논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원장은 "금감원은 사업성이 낮은 사업장의 경·공매 등을 통한 정리·재구조화를 중점적으로 유도하고 있다"며 "PF 사업장의 사업성을 보다 정교하게 평가하고 부실 사업장의 정리를 촉진하기 위해 '사업성 평가 기준'과 '대주단 협약' 개편도 추진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특히 "금융권의 충당금 적립 강화, 부실 사업장 정리 노력 등으로 재구조화 사례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면서 "금융권과 건설업계가 손실 분담 등을 통해 한 발짝씩 양보하며 노력해 나간다면 사업장 재구조화 등을 통한 부동산 PF 연착륙이 보다 원활히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건설업계에서는 사업장별 옥석 가리기와 정리‧재구조화를 통한 사업성 개선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건설업계 참석자들은 "정상화가 가능하다고 판단되는 사업장에 대해서는 금융권의 PF 자금공급이 보다 확대되어야 한다"며 "정상화 추진 사업장에 대해서까지 PF 금리 및 수수료를 과도하게 높게 요구하는 사례 등을 개선해 달라"고 요청했다.

금융지주를 비롯한 금융권 참석자들은 "경·공매 등 다양한 방식의 재구조화 사례를 적극 발굴·추진하겠다"며 "정상 PF 사업장에 대한 금융공급 등 부동산 PF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스웨이 한재희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