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3일 금요일

  • 서울 3℃ 날씨

  • 인천 4℃ 날씨

  • 백령 3℃ 날씨

  • 춘천 4℃ 날씨

  • 강릉 -1℃ 날씨

  • 청주 5℃ 날씨

  • 수원 5℃ 날씨

  • 안동 4℃ 날씨

  • 울릉도 2℃ 날씨

  • 독도 2℃ 날씨

  • 대전 5℃ 날씨

  • 전주 6℃ 날씨

  • 광주 5℃ 날씨

  • 목포 6℃ 날씨

  • 여수 5℃ 날씨

  • 대구 5℃ 날씨

  • 울산 4℃ 날씨

  • 창원 6℃ 날씨

  • 부산 6℃ 날씨

  • 제주 8℃ 날씨

뉴스웨이 로고

부동산 대형건설사만 '전진 앞으로'···중견사는 '강 건너 불구경'

부동산 도시정비 빗장 풀린 정비사업④

대형건설사만 '전진 앞으로'···중견사는 '강 건너 불구경'

등록 2024.01.26 08:30

장귀용

  기자

규제 완화로 정비사업 시공사 선정 늘어날 것으로 전망돼대형건설사 추진위‧조합단계 단지 물밑작업···영업팀도 전진배치브랜드 약한 중견건설사들은 상대적 빈곤···"지방부동산 살아나야"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정부와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 규제완화에 나섰지만 건설업계에선 대형과 중소‧중견건설사 간 온도차가 발생하고 있다. 대형건설사는 강남과 여의도 일대를 중심으로 수주활동을 확대하는 반면 중견‧중소 건설사들은 유동성 부족과 지역부동산 침체로 사업추가를 꺼리는 모양새다.

정부는 이달 10일 안전진단 추진과 정비구역 지정과 조합 설립을 동시에 추진하는 '재건축 패스트트랙'을 도입해 재건축 관련절차를 완화하기로 했다. 1기 신도시에선 선도지구를 지정해 임기 내 착공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일선 지자체들도 정부의 정책에 발맞추는 모양새다. 서울시는 19일 각종 심의를 한 번에 처리하는 '원스톱 통합심의'를 도입했다. 1기 신도시(성남분당‧안양평촌‧고양일산‧군포산본‧부천중동) 5곳에선 노후도시특별법을 지원하기 위한 총괄기획가(MP)를 임명해 각 단지별 맞춤전략을 짜고 있다.

건설사들도 영업활동을 확대하는 모양새다. 규제완화와 함께 금리와 공사비도 안정될 조짐을 보이면서 적극적인 활동을 펼치는 것으로 수주방침을 세웠다. 실제로 건설사들은 양천구 목동 일대와 노원구 상계지구, 도봉구 창동지구 등에선 재건축 사업 초기단계에 접어든 단지에 현수막을 거는 등 물밑작업이 한창이다.

조합이 설립된 지역에선 수주전을 대비한 영업활동이 본격화되고 있다. 삼성물산은 최근 도시정비영업 인력도 확충했다. 송파구 한양2차와 용산구 한남4구역 등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건설은 압구정과 반포일대를 정조준한 '압구정TFT'를 발족하고 본격적인 영업에 돌입했다. 이외에 대우건설과 포스코이앤씨, DL이앤씨, GS건설 등도 강남일대를 중심으로 각축전을 벌이는 모양새다.

이런 움직임이 소수의 대형건설사에 국한된 이야기라는 지적도 있다. 주요 무대인 지방단지가 사업성 부족으로 속도를 내지 못하면서 추가수주에 어려움이 많다는 것. 실제로 충청권 대표건설사로 꼽히는 금성백조주택은 도시정비사업 등 도급사업에서 전면 철수하기로 했다. 수익성이 크지 않다는 이유다.

다만 업계에서는 지방 부동산의 흐름에 따라 중견‧중소건설사들의 영업 전략도 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정비업계 관계자는 "아무래도 중견‧중소 건설사들은 브랜드 인지도 면에서 대형건설사에 비해 불리할 수밖에 없어서, 서울과 강남에선 수주가 어렵다"면서 "정비사업의 경우 개발사업에 비해 자금조달이 쉽고 리스크도 적기 때문에 부동산 경기만 살아나면 지방단지를 중심으로 수주를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