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17℃

  • 인천 17℃

  • 백령 12℃

  • 춘천 21℃

  • 강릉 25℃

  • 청주 20℃

  • 수원 18℃

  • 안동 22℃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1℃

  • 전주 23℃

  • 광주 24℃

  • 목포 21℃

  • 여수 22℃

  • 대구 25℃

  • 울산 22℃

  • 창원 26℃

  • 부산 22℃

  • 제주 19℃

부동산 LH, 공공주택 건설현장 PF부실 위기 대응 강화

부동산 건설사

LH, 공공주택 건설현장 PF부실 위기 대응 강화

등록 2024.01.04 17:59

주현철

  기자

공사비 지급 지연·하도급 임금체불 등 유동성 모니터링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 불안이 확산하는 가운데 공공주택 건설에 차질이 없도록 건설현장 유동성 위기 징후 파악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4일 밝혔다.

특히 태영건설이 참여 중인 건설 현장은 별도로 집중적으로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워크아웃을 신청한 태영건설은 LH 주택·단지 등 9개 건설 현장에서 4010가구를 건설 중이다. 현재 LH가 진행 중인 주택·단지 건설 현장은 총 336개, 7만9751가구로 태영건설이 차지하는 물량은 5% 수준이다.

이와 함께 LH는 노임 및 하도급 대금 지급 현황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해 업체 공사비 지급 지연, 하도급 임금 체불 등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별 상황을 관리해 나가겠다고 했다.

또 품질 관리처 주관으로 본사와 지역본부가 함께 특별점검을 시행하고 상시 보고체계를 확보하는 등 건설 현장 관리를 강화한다. 건설사와 협력사를 부실 위험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하고,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지원도 아끼지 않는다.

LH 관계자는 "태영건설이 참여 중인 건설 현장은 별도 집중적으로 관리해 불필요한 시장 혼란을 사전에 막겠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