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4일 토요일

  • 서울

  • 인천

  • 백령

  • 춘천

  • 강릉

  • 청주

  • 수원

  • 안동

  • 울릉도

  • 독도

  • 대전

  • 전주

  • 광주

  • 목포

  • 여수

  • 대구

  • 울산

  • 창원

  • 부산

  • 제주

유통·바이오 이마트, 베트남 3호점 개장···"1등 점포로 키운다"

유통·바이오 채널

이마트, 베트남 3호점 개장···"1등 점포로 키운다"

등록 2023.12.06 09:40

김민지

  기자

노브랜드 면적 60% 늘리고 상품 수 확대배송 서비스 강화···이마트 앱 플랫폼 확장

베트남 이마트 3호점 전경. 사진=이마트 제공

'베트남 이마트 3호점'이 개장한다. 이마트는 현지 파트너사인 타코 그룹과 함께 3호점을 베트남 대형마트 중 1등 점포로 키우면서 베트남 이마트를 동남아 시장 공략을 위한 전천후 허브로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마트는 오는 7일 베트남 호치민시 판후익 지역에 3호점인 판후익점을 연다고 6일 밝혔다. 이곳은 현지 이마트 중 최대인 6,930㎡(2100평) 규모로 지어졌다. 같은 호치민에 있는 1호점(고밥점)은 1800평, 2호점(살라점)은 1200평 규모다.

3호점 판후익점은 지난해 11월 2호점이 문을 연 지 1년여 만에 선보이는 신규 매장이다.

3호점에서 늘어난 면적은 대부분 한국산 상품을 확대하는 데 활용된다. 한국산 상품의 핵심은 이마트의 대표 PL 노브랜드다. 노브랜드는 매장 내에 숍인숍(Shop in Shop) 형태로 자리한다. 전체 면적이 3호점과 비슷한 1호점과 비교했을 때 3호점 노브랜드 매장 면적은 60% 커졌다.

1, 2호점을 포함해 올해 베트남 이마트의 노브랜드 매출은 지난해의 약 2배로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2호점은 노브랜드가 전체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0%가 넘는다.

한국산 농산물도 호치민 시민들을 이마트로 불러모으는 핵심 아이템으로 꼽힌다. 상주 샤인머스캣, 논산 킹스베리 등 한국에서 재배된 과일들은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인기가 많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매장 델리 코너에서는 한국에서와 동일한 이마트 피자를 비롯해 김밥 등이 판매된다. 현재 1호점에서 하루 평균 이마트 피자는 약 300판, 김밥은 약 500줄이 나갈 정도로 인기다.

베트남 유통 시장은 지방 소형 매장을 다량 늘려가는 현지 업체를 비롯해 한국과 일본 기업들도 진출해 있다. 이마트는 현지 타코그룹과 파트너십을 통해 프랜차이즈 형태로 매장을 운영 중이다.

이마트는 베트남 이마트 3호점을 현지 대형마트 중 1등 점포로 만들겠다는 목표다. 현재 1위 점포는 베트남 이마트 1호점인 고밥점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이마트는 현지에서 배송 서비스도 강화한다. 현재는 근거리 배송을 위주로 하는데 앞으로는 배송 지역을 확대하고 배송 가능한 상품도 늘려가겠다는 방침이다. 현지 이마트 앱을 이마트 상품뿐만 아니라 다른 업체 상품도 주문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확장하는 것도 고려 중이다.

아울러 이마트는 노브랜드 상품 등을 제조하는 국내 중소기업의 수출을 돕는 전진기지 역할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는 목표다.

송만준 이마트 PL·글로벌사업부장(전무)은 "베트남 이마트 매장은 현지에 우수한 한국산 상품을 널리 알려 국내 기업과 농민들에게 도움을 줄 것"이라며 "베트남에서 광대한 네트워크와 자산을 보유한 현지 파트너사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동남아 시장에서 확장을 한층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