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2일 토요일

  • 서울 -8℃

  • 인천 -8℃

  • 백령 -1℃

  • 춘천 -10℃

  • 강릉 -7℃

  • 청주 -7℃

  • 수원 -8℃

  • 안동 -9℃

  • 울릉도 -2℃

  • 독도 -2℃

  • 대전 -8℃

  • 전주 -6℃

  • 광주 -5℃

  • 목포 -3℃

  • 여수 -4℃

  • 대구 -5℃

  • 울산 -5℃

  • 창원 -5℃

  • 부산 -5℃

  • 제주 1℃

IT LGU+, 황현식 대표 '연임' 가닥···"변화보단 안정"

IT 통신

LGU+, 황현식 대표 '연임' 가닥···"변화보단 안정"

등록 2023.11.23 19:14

윤서영

  기자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이사 사장.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그룹이 23일 2024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한 가운데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이사 사장은 직을 유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이사회를 열고 황 대표의 유임을 결정했다. 2021년 3월부터 LG유플러스를 이끌고 있는 황 대표의 당초 임기는 내년 3월까지였다.

황 사장의 연임에는 탁월한 경영 능력이 한 몫 했던 것으로 보인다. 실제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 1조813억원을 달성하며 창사 이래 처음으로 1조 클럽에 가입하게 됐다.

황 대표는 LG유플러스의 첫 내부 출신 최고경영자(CEO)로 1999년 LG텔레콤에 입사해 강남사업부장, 영업전략담당, 컨슈머사업총괄 사장 등을 지냈다. 이후 2020년 11월 최고경영자로 선임됐으며 2021년에는 정기 주주총회·이사회에서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LG유플러스가 약 50%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LG헬로비전은 이날 송구영 대표 유임을 확정짓기도 했다. 송 대표는 2020년 1월 취임했으며 지난해 3월 3년 임기로 재선임됐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