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23℃

  • 인천 23℃

  • 백령 20℃

  • 춘천 21℃

  • 강릉 25℃

  • 청주 21℃

  • 수원 22℃

  • 안동 20℃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21℃

  • 전주 22℃

  • 광주 20℃

  • 목포 21℃

  • 여수 22℃

  • 대구 23℃

  • 울산 24℃

  • 창원 22℃

  • 부산 23℃

  • 제주 20℃

증권 '파두 쇼크' 금감원, 상장 주관사 점검한다

증권 증권·자산운용사

'파두 쇼크' 금감원, 상장 주관사 점검한다

등록 2023.11.13 19:22

강준혁

  기자

금융감독원이 파두의 상장을 주관한 증권사 점검에 나섰다. 사진=강민석 기자금융감독원이 파두의 상장을 주관한 증권사 점검에 나섰다. 사진=강민석 기자

하반기 기업공개(IPO) 대어, 파두가 3분기 매출 3억원에 그치자 금융감독원이 상장 주관사 점검에 나섰다.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파두의 대표 상장 주관사, NHN투자증권, 공동 주관사인 한국투자증권이 상장 심사 당시 제출한 실적 추정치가 적정했는지 살필 계획이다.

앞선 투자설명서에 따르면 회사의 올해 연간 예상 매출액은 1203억원이다. 파두는 1조5000억원의 시가총액으로 코스닥 시장에 데뷔했다.

하지만 최근 실적 발표 결과 회사의 2, 3분기 매출은 각각 5900만원, 3억원이었다. 시총 1조원 기업이 2분기엔 한 달에 2000만원의 매출도 못 낸 것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실적 추정에 대해 주관사의 소명을 들어봐야 할 것 같다"며 "실적에 대해 증권사가 알고 있는 정보는 무엇이었는지 등을 일차적으로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두는 실적을 발표한 후 9일 29.97% 하락 마감했다. 10일에도 21.93% 떨어졌으나 이날 0.37% 반등했다.

파두는 초라한 실적에 대해 성명서를 낸 상황이다. 파두 관계자는 "낸드(NAND), SSD 시장의 급격한 침체와 인공지능(AI) 강화 등을 위한 데이터센터의 시스템 점검 절차가 맞물리면서 고객사들이 부품 수급을 중단했다"며 "이 부분은 상장을 진행했던 시점까지 예측하지 못했던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갑작스러운 고객의 발주 중단에 대해 예상이 힘든 상황이었고, 그 과정에서 부정적인 의도나 계획 등이 없었다"고 밝혔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