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5일 화요일

  • 서울 25℃

  • 인천 25℃

  • 백령 22℃

  • 춘천 25℃

  • 강릉 23℃

  • 청주 27℃

  • 수원 25℃

  • 안동 26℃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27℃

  • 전주 27℃

  • 광주 28℃

  • 목포 25℃

  • 여수 26℃

  • 대구 30℃

  • 울산 27℃

  • 창원 27℃

  • 부산 25℃

  • 제주 21℃

유통·바이오 '베트남판 롯데타운' 방문한 신동빈 "그룹 계열사 협력에 만족"

유통·바이오 채널

'베트남판 롯데타운' 방문한 신동빈 "그룹 계열사 협력에 만족"

등록 2023.09.22 16:00

베트남 하노이=

김민지

  기자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 현장 둘러본 후 만족감 표해신 회장 "'베트남·인니' 핵심으로 생각···활발하게 활동할 것"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2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롯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 오픈 기념식 후 취재진과 만나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김민지 기자 kmj@newsway.co.kr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2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롯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 오픈 기념식 후 취재진과 만나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김민지 기자 kmj@newsway.co.kr

"우리 그룹이 가지고 있는 여러 계열사와 협력해 좋은 쇼핑몰을 만들 수 있게 됐습니다. 만족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2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이하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오픈 기념식 후 취재진과 "롯데몰 웨스트레이크는 연말까지 매출액이 800억원 정도, 그리고 내년에는 2200억원 정도를 예상해 아마 베트남에서는 최대 쇼핑센터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는 신 회장의 장남인 신유열 롯데케미칼 상무도 모습을 드러냈다. 또 김상현 롯데 유통군 총괄대표 부회장을 비롯한 계열사 사장단과 부이 쑤언 둥 베트남 건설부 차관,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최영삼 베트남 대사, 쩐 씨 따잉 베트남 하노이 인민위원장, 도안 반 비엣 베트남 문체부 차관 등이 참석했다.

기념식 직후 신 회장은 신유열 상무를 비롯한 내빈들과 롯데몰 웨스트레이크를 둘러보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하노이 시 고위 관계자들과는 환담회도 진행했다.

하노이 부촌(富村)인 서호 지역에 들어선 롯데몰 웨스트레이크는 현지 최대규모의 초대형 상업 복합단지로 롯데 계열사 역량이 총동원된 대규모 프로젝트다. 단지 연면적은 약 35만4000㎡(약 10만7000평)에 달한다. 현지 최대 프리미엄 쇼핑몰, 그로서리 구색을 강화한 마트, 5성급 시설과 서비스의 호텔, 현지 최대 규모 아쿠아리움, 최고급 시설의 영화관 등 롯데그룹의 다양한 콘텐츠로 구성됐다.

신 회장은 "롯데그룹은 1996년 베트남에 처음 진출한 이래 백화점, 마트 뿐만 아니라 호텔, 시네마 등 총 19개 계열사가 호치민, 하노이, 다낭 등 베트남 전국 각지에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며 "이곳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는 2016년부터 부지개발에 착수해 6억4300만달러가 투입된 대규모 프로젝트로서 롯데그룹의 모든 역량을 모아 진행한 핵심 사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쇼핑몰, 마트뿐만 아니라 문화 콘텐츠인 시네마, 아쿠아리움과 호텔, 오피스, 서비스 레지던스를 갖춘 시설로써 아름다운 도시, 하노이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해 지역경제와 베트남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동남아시아 시장에 대한 계획도 드러냈다. 그는 "앞으로 호치민 시티라든지 인도네시아의 자카르타라든지 롯데가 핵심적으로 생각하는 베트남, 인도네시아에서 유통업을 비롯해 여러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싶다"고 말했다.

롯데그룹은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 오픈을 통해 해외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내겠다는 전략이다. 롯데쇼핑은 2022년 말 기준 베트남에서 롯데백화점 2개, 롯데마트 15개 점포를 운영 중이다.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오픈으로 점포가 각각 1개씩 늘어 백화점 3개, 마트 16개 점포를 운영하게 된다. 4분기께는 롯데마트 점포 1곳을 추가로 오픈할 예정이다.

신 회장은 동남아시아 랜드마크 프로젝트인 '투티엠 에코스마트시티'도 직접 진두지휘하고 있다. 롯데는 총사업비 9억달러(약 1조2267억원)를 들여 호찌민의 투티엠 지구 5만㎡ 부지에 지하 5층, 지상 60층 규모로 쇼핑몰 등 상업 시설과 오피스, 호텔, 레지던스, 영화관, 아파트로 구성된 대형 복합단지를 개발하기로 했다. 회사가 가진 최첨단 스마트 기술과 유통 노하우를 접목해 투티엠 에코스마트시티를 베트남 최초 최고급 스마트 단지로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