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6일 일요일

  • 서울 19℃

  • 인천 18℃

  • 백령 19℃

  • 춘천 18℃

  • 강릉 19℃

  • 청주 21℃

  • 수원 19℃

  • 안동 20℃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20℃

  • 전주 21℃

  • 광주 22℃

  • 목포 22℃

  • 여수 23℃

  • 대구 22℃

  • 울산 19℃

  • 창원 21℃

  • 부산 21℃

  • 제주 19℃

증권 심규환 시지트로닉스 대표 "특화반도체 글로벌 리더로 성장해나갈 것"

증권 IPO IPO레이더

심규환 시지트로닉스 대표 "특화반도체 글로벌 리더로 성장해나갈 것"

등록 2023.07.18 16:33

한승재

  기자

오는 24~25일 일반 청약 진행 예정

심규환 시지트로닉스 대표가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시지트로닉스 제공심규환 시지트로닉스 대표가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시지트로닉스 제공

"2008년 자그마한 실험실에서 시작해 성장과 발전을 거쳐 반도체 소자·공정 기술을 개발, 도약할 준비를 끝낸 기업입니다"(심규환 시지트로닉스 대표)

18일 시지트로닉스가 서울 여의도에서 기업공개(IPO) 기자간담회를 연 가운데 심규환 시지트로닉스 공동대표가 회사의 기술력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시지트로닉스는 특화 반도체 제조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확보한 특화 반도체 전문기업으로 정전기방지(ESD)소자·센서소자·파워소자 등을 개발·생산해 기계, 자동차, 바이오 등 다양한 산업에 반도체 소자를 공급해 왔다.

이날 심규환 대표는 "대규모로 생산해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가진 실리콘 반도체부터 한 매당 2억5000만원대의 매출을 낼 수 있는 WBG 특성을 가진 소자를 보유 중"이라며 "국내 대기업 등지에서 키파운드리를 통해 질화갈륨 사업을 하겠다고 발표해 향후 1~2년 사이 질화갈륨 파워 산업은 각광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회사는 매출을 견인할 자사 기술력에 집중할 계획이다. 신규 사업 전개를 위해 총 3년간 약 300억원을 투자해 실리콘 팹(FAB) 확충 및 질화갈륨 FAB 구축에 나설 예정이다.

심규환 대표는 "향후 160억원 규모를 연구·개발에 투자할 계획이며 회사에서 자체적으로 160억원을 추가 투자해 총 320억원 규모의 시설 정비 투자 계획을 가지고 있다"며 "현재 15000매 생산 캐파를 2025년까지 2만5800매까지 올리는 것이 목표다"라고 말했다.

이어 "질화갈륨 부문은 월 1000매 생산 계획에 있으며 시설과 장비 등을 보강 시 약 1000억원대의 사업을 진행할 수 있는 규모의 기업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지트로닉스는 자사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매출 성장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지난해 145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회사는 올해 263억원, 2024년 515억원의 매출을 달성 후 60억원 이상의 흑자 전환을 예상하고 있다.

심 대표는 "지난 2년여간 코로나19의 여파와 미·중 무역 경쟁으로 매출은 겨우 전년도를 유지하는 수준이었으며 수익성은 올리지 못했다"며 "다만 올해부터 매출이 오르기 시작했으며 하반기부터는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매출 전망에 대한 근거는 센서 부문의 대기업 향 신규 판매물량이 8월부터 시작되었으며 대만의 신규매출처도 확보한 상태"라며 "현재 공장 가동률이 30%에서 유의미한 수익률이 나올 수 있는 60%까지 증가한 상황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시지트로닉스의 총공모주식 수는 90만주이며, 희망 공모가 범위는 1만8000원~2만원이다. 이날부터 오는 19일까지 기관 수요예측을 거쳐 오는 24일과 25일에 일반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상장 주관사는 유안타증권이다.

뉴스웨이 한승재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