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10월 02일 월요일

  • 서울 22℃ 날씨

  • 인천 24℃ 날씨

  • 백령 22℃ 날씨

  • 춘천 21℃ 날씨

  • 강릉 21℃ 날씨

  • 청주 22℃ 날씨

  • 수원 23℃ 날씨

  • 안동 22℃ 날씨

  • 울릉/독도 22℃ 날씨

  • 대전 23℃ 날씨

  • 전주 24℃ 날씨

  • 광주 24℃ 날씨

  • 목포 23℃ 날씨

  • 여수 22℃ 날씨

  • 대구 24℃ 날씨

  • 울산 24℃ 날씨

  • 창원 23℃ 날씨

  • 부산 24℃ 날씨

  • 제주 24℃ 날씨

뉴스웨이 로고

금융 "기준금리 인상, 여수신금리에 원활한 파급효과 보여"

금융 금융일반 통화신용보고서

"기준금리 인상, 여수신금리에 원활한 파급효과 보여"

등록 2023.06.08 12:01

수정 2023.06.08 13:58

한재희

  기자

정책금리 인상기 후반 파급률 하락은 자연스러운 현상금융 불안 등으로 연체율 상승하면 파급률 재확대

한국은행이 지난 4월 27일 오전 서울 중구에 6년 만에 준공된 한국은행 신축 통합별관 외부를 공개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한국은행이 최근 여·수신금리가 낮아지면서 통화정책 효과가 떨어진다는 우려에 대해 "주요국과 비교했을 때 우리나라 기준금리 인상은 여수신금리에 원활하게 파급됐다"고 평가했다.

한은은 8일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에서 '주요국 정책금리 인상의 여수신금리 파급효과 점검'을 통해 "여수신금리 하락으로 신규취급액 기준 파급률이 낮아지고 있지만 이는 과거 정책금리 인상기 후반에도 나타난 현상"이라고 강조했다.

보고서에서는 "이번 금리 인상기 주요국의 정책금리 인상은 여수신금리에 평균 72~91% 파급됐다"며 "여수신 종류별 평균 파급률(신규취급액 기준)은 가계대출과 기업 대출이 각각 71.8%, 91.3%, 정기예금은 73.3%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기업 대출의 경우 상승 폭이 컸던 단기시장금리의 영향을 크게 받았지만 가계대출은 상대적으로 상승 폭이 작았던 장기시장금리의 영향을 크게 받은 영향을 받아서다.

국가별로 대체로 단기시장금리가 정책금리에 비해 크게 상승한 국가의 파급률이 높았다고 한은은 덧붙였다.

이어 "주요국 신규 여수신금리 파급률은 정책금리 인상 초기 추가 인상 기대에 따른 시장금리 상승 등으로 높아졌다가 금리인상기 후반으로 갈수록 하락했다"면서 "미국의 경우 금리인상 초기에 연준의 긴축기조 강화 기대로 장기금리가 크게 상승하면서 가계대출 금리 파급률(누적)이 700%를 상회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의 신규 여수신금리 파급률은 주요국 평균 수준"이라며 "인상 초기에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가 후반기로 갈수록 파급률이 하락하는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정기예금 파급률은 90.3%로 주요국 평균인 73.3%보다 높았으며 가계대출과 기업 대출 파급률은 각각 69.0%, 86.0%로 주요국 평균인 71.8%, 91.3%를 소폭 밑돌았다.

잔액 기준의 경우 주요국 정책금리 인상은 여수신금리에 평균 21~69% 파급됐다. 가계대출은 37.2%, 기업 대출 68.7%, 저축성 수신 20.5%로 종류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우리나라의 경우 높은 변동금리 대출 비중 등으로 영향으로 주요국 평균보다는 높고 상승 속도는 빨랐다. 가계대출과 기업 대출의 파급률은 각각 75.7%, 80.7%였으며 저축성 수신 파급률은 60.3%로 주요국 평균을 모두 상회했다.

한은은 "우리나라 기준금리 인상은 여수신금리에 원활하게 파급된 것으로 보인다"라고 평가하면서 "금리인상기 종료 시점이 가까워질수록 여수신금리 파급률은 더 축소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금융시장 불안 및 경기둔화 등으로 신용리스크가 부각되며 연체율이 빠르게 상승할 경우 파급률이 재차 확대될 소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