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6월 09일 금요일

  • 서울 17℃ 날씨

  • 인천 19℃ 날씨

  • 백령 13℃ 날씨

  • 춘천 17℃ 날씨

  • 강릉 15℃ 날씨

  • 청주 21℃ 날씨

  • 수원 18℃ 날씨

  • 안동 19℃ 날씨

  • 울릉/독도 19℃ 날씨

  • 대전 18℃ 날씨

  • 전주 20℃ 날씨

  • 광주 19℃ 날씨

  • 목포 19℃ 날씨

  • 여수 20℃ 날씨

  • 대구 20℃ 날씨

  • 울산 17℃ 날씨

  • 창원 19℃ 날씨

  • 부산 19℃ 날씨

  • 제주 20℃ 날씨

뉴스웨이 로고

금융 인터넷은행 금리인하요구 수용률 4.71%···시중은행의 2배

금융 은행

인터넷은행 금리인하요구 수용률 4.71%···시중은행의 2배

등록 2023.03.26 13:12

차재서

  기자

그래픽=박혜수 기자

인터넷전문은행의 금리인하요구권 수용률이 시중은행보다 높다는 진단이 나왔다.

26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각 은행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인터넷은행의 금리인하요구권 신청률과 수용률은 각 24.96%와 4.71%로 시중은행(6.33%, 2.38%)보다 월등히 높았다.

세부적으로 인터넷은행에서는 금리인하요구권을 행사할 수 있는 대출계좌 약 570만개 중 142만개 계좌에서 신청이 이뤄졌고, 실제 금리가 낮아진 계좌는 27만개로 나타났다.

반면 5대 시중은행에선 전체 신청 가능 계좌 870만개 중 신청 계좌는 55만개, 금리가 내려간 계좌는 20만개에 불과했다.

특히 NH농협은행의 경우 160만개 중 2만5000개(1.56%)에 대해서만 금리인하 신청이 이뤄졌고, 수용률은 1.01%에 그쳤다.

금리인하요구권 수용에 따른 금리 인하 폭을 살펴보면 시중은행은 0.13%p(우리은행)~0.42%p(농협은행), 인터넷은행은 0.38%p(카카오뱅크)~0.76%p(토스뱅크)에 분포해 있다. 금리 인하 폭 역시 인터넷은행이 시중은행 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윤창현 의원은 "금리인하요구권은 법률로 보장되고 있는 금융소비자의 권리"라면서 "시중은행도 인터넷은행을 벤치마킹해 신청절차를 개선하고 금리 인하 폭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