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2일 토요일

  • 서울 23℃

  • 인천 24℃

  • 백령 24℃

  • 춘천 24℃

  • 강릉 20℃

  • 청주 23℃

  • 수원 23℃

  • 안동 22℃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24℃

  • 전주 25℃

  • 광주 24℃

  • 목포 23℃

  • 여수 24℃

  • 대구 24℃

  • 울산 24℃

  • 창원 25℃

  • 부산 23℃

  • 제주 23℃

금융 우리금융, 주총서 '회장 선임안' 가결···임종룡 "새 기업문화 만들 것"

금융 은행

우리금융, 주총서 '회장 선임안' 가결···임종룡 "새 기업문화 만들 것"

등록 2023.03.24 11:13

차재서

  기자

그래픽=홍연택 기자그래픽=홍연택 기자

임종룡 신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그룹을 이끌 새로운 CEO로 선임됐다.

우리금융은 24일 서울시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제4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임종룡 회장 내정자의 사내이사 선임 안건을 원안대로 처리했다.

이에 따라 임 회장은 이날 오후 예정된 이사회에서 대표이사에 오른 뒤 취임식(3시)을 갖고 경영행보에 돌입하게 된다.

1958년생인 임 회장은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서울대 행정대학원 석사과정을 수료하고 오리건대학교에서 경제학 석사 학위를 받은 인물이다. 그는 행정고시 24회로 공직에 입문한 이래 30년 넘게 공직에 몸담으면서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과 기획조정실장, 대통령실 경제금융비서관, 기재부 1차관 등 요직을 거쳤다. 또 'MB 정부' 때 국무총리실장을, 박근혜 정부에선 금융당국 수장을 지냈다.

아울러 임 회장은 금융위원장으로 이동하기 직전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을 역임했고 위원장 재직 시절엔 우리은행 민영화 작업에도 관여해 정책·현장 모두에 해박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임 회장은 이날 주총 직전 취재진과 만나 "임직원과 함께하면 좋은 금융그룹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는 소감을 내비쳤다.

이어 "그간 경영계획을 구상하며 인사나 조직개편을 마무리했다"면서 "앞으로 새로운 기업문화를 만들고 우리금융의 경쟁력을 높이는 한편, 지주와 계열사간 관계를 잘 정리해 지주 체제를 정상화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은행장 인선을 놓고는 "경영승계 프로그램을 새롭게 만들어 작동시킬 것"이라며 "오늘 자회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자추위)에서 절차나 방법을 확정지은 뒤 바로 진행할 것"이라고 예고하기도 했다.

이밖에 임 회장은 증권업 진출과 관련해선 "증권사 인수 계획을 갖고 있고, 좋은 물건이 나오면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우리금융은 주총에서 ▲분기배당 조항 신설 ▲내부통제관리위원회의 감사위원회 통합 등 정관 일부 변경 등 안건을 통과시켰다. 이와 함께 정찬형 사외이사의 연임, 지성배 IMM인베스트먼트 대표, 윤수영 전 키움증권 부사장 사외이사 신규 선임도 승인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