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3일 화요일

  • 서울 14℃

  • 인천 14℃

  • 백령 12℃

  • 춘천 10℃

  • 강릉 10℃

  • 청주 12℃

  • 수원 15℃

  • 안동 12℃

  • 울릉도 12℃

  • 독도 12℃

  • 대전 14℃

  • 전주 13℃

  • 광주 13℃

  • 목포 14℃

  • 여수 14℃

  • 대구 13℃

  • 울산 12℃

  • 창원 12℃

  • 부산 13℃

  • 제주 15℃

유통·바이오 LG생활건강, 작년 영업익 '반토막'···"中 화장품 사업 타격"

유통·바이오 패션·뷰티

LG생활건강, 작년 영업익 '반토막'···"中 화장품 사업 타격"

등록 2023.01.31 17:06

윤서영

  기자

지난해 영업익 7111억원···전년比 44.9%↓주력 부문인 '뷰티' 사업 실적 하락 주요인"럭셔리 브랜드 중심으로 뷰티 시장 개척"

LG생활건강, 작년 영업익 '반토막'···"中 화장품 사업 타격" 기사의 사진

LG생활건강이 지난해 국내외 경기 침체와 소비 둔화 등 불확실한 영업 환경에 따라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다. 특히 중국 수요에 민감한 뷰티(화장품) 사업이 큰 영향을 받으면서 영업이익이 반토막 가까이 떨어졌다.

LG생활건강은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 7조1858억원, 영업이익 7111억원을 기록했다고 31일 공시했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11.2%, 영업이익은 44.9% 감소한 수치다.

이는 증권사 시장 컨센서스(평균 전망치)를 소폭 하회한 수치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LG생활건강의 작년 실적 전망치는 매출액 7조3013억원, 영업이익 7335억원이었다.

4분기 기준으로는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각각 10.6%(1조8078억원), 46.5%(1289억원) 줄었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LG생활건강의 주력 사업인 뷰티사업의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3.7% 감소한 8701억원이다. 영업이익은 57.7% 감소한 792억원을 거뒀다.

최근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현지는 물론 면세점 등 주요 채널에서의 화장품 실적 타격이 불가피했던 것으로 관측된다.

LG생활건강은 지난해 중국 최대 규모의 온라인 쇼핑 축제인 광군제에서 '후' 브랜드의 높은 인지도를 바탕으로 틱톡, 콰이쇼우와 같은 신규 온라인 플랫폼에서 1위를 달성하는 등 온라인 채널 다각화 측면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다만 오프라인 채널에서는 지역 간 이동 제한으로 어려움이 가중되는 등 변동성이 지속됐다.

HDB(홈케어&데일리뷰티)사업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0% 증가한 5265억원, 영업이익은 6.7% 감소한 189억원을 기록했다.

LG생활건강 측은 "고물가, 고환율, 인건비 상승 등으로 전년보다 수익성 개선은 어려웠지만 프리미엄 브랜드에 대한 마케팅 투자는 지속하고 있다"며 "닥터그루트와 피지오겔은 디지털 미디어 활성화로 고객 접점을 확대하며 브랜드 로열티를 꾸준히 제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리프레시먼트(음료)사업은 4분기 매출액 4112억원, 영업이익 308억원을 달성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7.8%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8.1% 감소했다.

4분기는 음료 사업에 있어서 게절적 비수기로 꼽히지만 지난해에는 '카타르 월드컵' 영향으로 편의점과 배달 채널 등에서 탄산음료 판매가 증가했다.

특히 LG생활건강은 '코카콜라 월드컵 스페셜 패키지', '스프라이트 제로X블랙 팬서', '파워에이드 월드컵 패키지' 등 한정판 스페셜 패키지를 출시해 브랜드 친밀도와 소비자 접점을 강화했다.

주로 야간에 중계됐던 월드컵 주요 경기에 힘입어 에너지 음료 '몬스터에너지'의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9.0% 증가하기도 했다.

반면 원부자재 단가 인상에 따른 원가 부담 지속으로 수익성 개선은 다소 어려웠다는 것이 LG생활건강의 설명이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사업 확장 가능성이 큰 글로벌 뷰티 시장에서 강한 브랜드력을 지닌 럭셔리 브랜드를 필두로 개척해 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중국 시장에서는 럭셔리 브랜드를 활용한 철저한 '고급화 전략'과 'VIP 마케팅' 전략을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미 시장에서는 '후' 브랜드의 진출을 위해 브랜드 컨셉과 헤리티지는 유지하면서도 현지 고객들이 선호하는 향과 용기 디자인을 적용한 신규 라인을 준비 중에 있다"며 "일본에서는 프로폴리스 성분 및 제품력에 대한 소비자들의 높은 호감도를 바탕으로 CNP의 프로폴리스 라인 제품들이 판매가 잘 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