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2일 월요일

  • 서울 20℃

  • 인천 20℃

  • 백령 14℃

  • 춘천 18℃

  • 강릉 13℃

  • 청주 19℃

  • 수원 21℃

  • 안동 16℃

  • 울릉도 12℃

  • 독도 12℃

  • 대전 18℃

  • 전주 19℃

  • 광주 17℃

  • 목포 16℃

  • 여수 16℃

  • 대구 16℃

  • 울산 14℃

  • 창원 17℃

  • 부산 15℃

  • 제주 15℃

증권 이복현 금감원장 "'유동성 위기' 겪은 증권사, 성과급·배당 신중해야"

증권 증권일반

이복현 금감원장 "'유동성 위기' 겪은 증권사, 성과급·배당 신중해야"

등록 2023.01.31 15:01

안윤해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 원장.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이복현 금융감독원 원장.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은 일부 증권사는 임직원들의 성과급과 현금 배당에 보다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31일 당부했다.

이복현 원장은 이날 금감원 임원 회의에서 "그간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및 단기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면서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은 일부 증권사의 경우 임직원들의 성과급 지급 및 현금배당 등에서 보다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부동산 익스포저(위험노출액)가 높은 증권사는 향후 부동산 시장 상황 및 리스크 등에 대한 충분한 검토 후 성과보수를 합리적으로 산정하고 지급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으로 보인다"며 "감독당국도 증권사의 부동산 PF 관련 성과 보상 체계의 적정성 등에 대해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원장은 "증권사 배당 등 주주환원 정책은 원칙적으로 개별 기업이 경영상 판단에 따라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항이나, 최근 단기금융시장 경색 국면에서 외부로부터 유동성을 지원받는 일부 증권사가 배당을 실시함으로써 유동성에 부담이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책임있고 사려깊은 자세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