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월 매출 90억원 목표"···푸르밀, 영업 정상화 비전 발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판매 제품, 매출 중심→수익성 중심으로 "흑자 구조 만들 것"
인력 구조도 손 본다···연공서열 아닌 실적·능력 중심 인사정책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푸르밀이 사업 종료 철회 후 영업 정상화를 위한 경영 비전을 발표했다.

신동환 푸르밀 대표는 9일 영등포 본사에서 전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현재 직면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흑자경영 달성을 경영을 위해 선택과 집중으로 사업구조를 개편하겠다는 비전을 발표했다.

푸르밀은 우선 판매 제품군을 매출 중심에서 수익성 중심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신 대표는 "매출 규모는 이전의 50% 수준으로 낮아질지 몰라도 이익이 나는 품목의 선별적 운영 및 적극적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유치를 통해 현 구조하에 이익이 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회사의 이익구조 전환을 위해 선택과 집중으로 원가비중이 높은 시유 등 이익이 나지 않는 품목은 과감히 중단하고 안정적 운영이 가능한 OEM 상품 유치를 확대해 흑자 구조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생존을 위한 지표로 월 매출 90억원을 제시하고 발상의 전환을 통한 변화를 당부했다.

인력 구조 개편도 진행한다. '역피라미드'였던 인력 구조도 '정피라미드'로 개선해 젊은 인재들을 영입할 수 있는 구조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연공서열이 아닌 실적과 능력 중심의 인사정책으로 효율적 조직 문화를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신 대표는 임직원들에게 단결과 솔선수범 등을 당부했다. 또 소통을 강화해 임직원 및 협력사, 대리점, 소비자 의견을 열린 마음으로 수렴하기로 했다.

신 대표는 "푸르밀 가족 모두가 열정을 가지고 솔선수범한다면 회사는 반드시 정상화될 것"이라며 "지금의 위기를 기회로 삼아 더 단단해지고 더 사랑받는 푸르밀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민지 기자 kmj@

관련태그

#푸르밀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