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석동·이팔성과 안감찬의 대결?"···차기 BNK금융 회장 후보 설왕설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3일께 1차 회장 후보군 공개···'최대 19명'
자회사 CEO와 전직 관료 등 이름 올릴 듯
노조 "친정부 낙하산 반대"···강경대응 예고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BNK금융그룹이 이르면 다음주 총 20명에 이르는 차기 회장 후보군을 공개한다. 안감찬 부산은행장을 필두로 한 내부 후보군이 버티는 가운데 전직 관료와 금융인을 포함한 외부 인사가 대거 도전장을 내밀 전망이어서 막판까지 혼전이 예상된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BNK금융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는 오는 13일 차기 회장 1차 후보군(롱리스트)을 확정한다.

롱리스트는 BNK금융 계열사 대표 9명과 자문기관이 추천한 외부 인사로 구성된다. 두 곳의 기관이 각 5명 이내의 후보를 제안하기로 한 것으로 미뤄봤을 때 그 숫자는 최대 19명에 달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임추위는 서류심사를 통해 후보군을 압축하고 프레젠테이션과 최종 면접을 통해 차기 회장 후보를 선정한다. 일정을 고려했을 때 내년 1월말에나 최종 결론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현재 내부 후보군은 ▲안감찬 부산은행장 ▲이두호 BNK캐피탈 대표 ▲최홍영 경남은행장을 비롯한 자회사 CEO 9명이다.

외부 인사 중에서는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 ▲김창록 전 산업은행 총재 ▲박대동 전 국회의원 ▲조준희 전 기업은행장 등이 자천타천으로 후보에 올랐다. 여기에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안효준 전 국민연금 최고투자책임자(CIO) ▲손교덕 전 경남은행장 ▲빈대인 전 부산은행장 등이 포함될 것이라는 얘기도 들린다.

BNK금융 안팎에서는 내·외부 인사의 경쟁 구도가 펼쳐질 것으로 보고 있다. 그룹이 밀어주는 자회사 CEO와 정치권의 지지를 받는 외부 인사 각 1명이 마지막까지 남아 경합을 벌일 것으로 보고 있다.

외부 인사 중 유력 후보는 안감찬 부산은행장과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다.

안 행장의 경우 그룹의 핵심 계열사를 이끌면서 능력을 입증한 점이 강점이다. 김 전 위원장이나 이 전 회장은 과거 굵직한 행보를 보인 거물급으로 윤석열 대통령 측과도 가깝다는 얘기가 나돈다. 이 전 회장은 올해 대선 과정에서 윤 대통령을 지지하며 공개적으로 정치 성향을 드러낸 인물이기도 하다.

이와 관련 BNK금융 내부 임직원은 정치권의 등쌀에 밀려 친정부 낙하산 인사가 CEO로 낙점될 수 있다는 데 우려섞인 시선을 보내고 있다. 디지털 전환과 맞물려 빠르게 변화하는 금융 트렌드에 대응하려면 세련된 감각을 지닌 인물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실제 이 전 회장은 1944년생으로 김지완 전 BNK금융 회장(1946년생)보다도 두 살 많다. 젊은 경영인이 주축으로 부상하는 트렌드로 볼 때 김 전 위원장(1953년생) 역시 결코 적은 나이는 아니다.

정부와 여당에 대한 반감도 상당하다. 갑작스럽게 김지원 전 회장의 비위를 들춰낸 것은 물론 지배구조 체계를 문제 삼은 것도 특정 인물을 CEO에 앉히기 위함이라는 인식이 팽배하다. 당초 BNK금융은 내부 규정을 개정해 회장 후보군을 지주 사내이사와 자회사 CEO 등으로 제한했으나 지배구조가 폐쇄적이라는 금융당국의 지적을 반영해 외부인사까지 포함시키기로 한 바 있다.

부산은행 노조는 임추위가 열리기 하루 전인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낙하산 인사'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경영진에 전달했다. 외부 인사가 회장으로 선출되지 않도록 강경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도 정했다.

권희원 부산은행 노조위원장은 "보통 1년만 쉬었다가 돌아와도 업계 흐름에 적응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데, 길게는 10년씩 금융업을 떠나있었던 분들이 그룹을 제대로 이끌 수 있을지 걱정이 앞선다"면서 "거론되는 외부 인사가 부산·경남지역에 애정을 갖고 있는지도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능력이나 자질을 최우선으로 고려한다면 수년간 승계프로그램을 통해 경험을 쌓고 능력을 검증한 내부 인사가 적임자"라고 주장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