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위믹스 상폐' 위메이드-닥사 공방 과열···상장 기준 문제 '수면 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25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어 발언하고 있다. 사진=위메이드 제공

위메이드는 위믹스가 충분히 소명하지 못했다는 DAXA(디지털자산 거래소 공동협의체·닥사)의 입장문에 전면 반박하고 나섰다. 위메이드가 닥사의 상장폐지 기준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고 있는 만큼, 이번 사태의 공방도 과열될 것으로 보인다.

위메이드는 28일 반박문을 통해 "투자유의 조기해제를 통한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해 빠른 원상복구 이후 소명을 진행했다"며 "소각물량이 유통량에 포함돼 유통량이 실제보다 많아 보이는 까닭에 대해 충분히 소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10월 말, 11월 15일을 비롯한 많은 시점들을 기준으로 한 재단 보유량과 그에 따른 유통량을 소명 뿐만 아니라 온체인 정보를 제공해 증명했다"라며 "소명이 부족했다는 DAXA의 입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위메이드는 닥사의 상장폐지 조치는 유통량과 별개의 문제 같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유통량 계획을 위반하거나 유통량 계획이 아예 없는 코인과 토큰들은 상장을 유지하는 등 상장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없다는 지적이다.

위메이드는 "위믹스팀의 불충분한 소명과 훼손한 신뢰가 무엇인지 알려준다면 이전의 투자유의 종목 해제를 위한 소명이 아닌 많은 블록체인 회사들과 가상자산 투자자분들, 그리고 커뮤니티를 위해 성심껏 소명하고 증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사태로 글로벌 시장에서의 대한민국 기업의 신인도와 경쟁력이 훼손되어서는 안 된다"며 "약간 늦춰졌지만 아직 멈추지 않았다. 사태를 최대한 조기 해결하는 것이 최선임을 직시하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닥사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통해 "위믹스와 관련해 약 29일 동안 총 16차례의 소명을 거쳤다"면서 "해당 가상자산을 거래지원하고 있는 회원사 모두(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모두가 각사의 기준에 따라 거래지원 종료라는 동일한 결론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배태용 기자 tybae@

관련태그

#위메이드

#위믹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