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2일 월요일

  • 서울 22℃

  • 인천 23℃

  • 백령 17℃

  • 춘천 20℃

  • 강릉 14℃

  • 청주 22℃

  • 수원 23℃

  • 안동 23℃

  • 울릉도 12℃

  • 독도 12℃

  • 대전 12℃

  • 전주 20℃

  • 광주 19℃

  • 목포 16℃

  • 여수 17℃

  • 대구 18℃

  • 울산 15℃

  • 창원 17℃

  • 부산 17℃

  • 제주 16℃

포스코인터내셔널, 2025년까지 에너지 사업에 3.8조 투자

포스코인터내셔널, 2025년까지 에너지 사업에 3.8조 투자

등록 2022.11.04 10:14

수정 2022.11.04 10:21

이승연

  기자

4일 임시주총서 포스코에너지 합병 승인LNG 밸류체인 확장 및 고도화에 조단위 투자

통합 포스코인터내셔널 에너지사업 중기 투자 계획.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통합 포스코인터내셔널 에너지사업 중기 투자 계획.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포스코에너지와 합병하는 포스코인터네셔널이 조단위 투자 계획을 공개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4일 인천 송도 본사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포스코에너지와 합병하는 안건을 최종 승인했다. 양사는 내년도 1월 1일부로 공식 합병 후 새롭게 출범한다. 이로써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연 매출 40조원, 영업이익 1조원 이상 규모를 갖춤과 동시에 트레이딩 기반 위의 명실상부한 에너지 전문기업으로 거듭나게 된다.

이날 주총에서 주시보 사장은 에너지사업 성장 전략과 함께 대규모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합병 원년인 2023년부터 E&P, LNG인프라, 발전, 친환경에너지 각 부문별 성장 전략에 맞춰 3년간 총 3조8000억 규모의 투자를 집행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탐사 및 생산부문에서는 1조3000억원을 들여 자원 개발에 더욱 속도를 낸다. 자회사 세넥스에너지를 통해 호주에서 천연가스 생산량을 2025년까지 3배 늘리는 한편 2023년 인도네시아 탐사권 확보에도 뛰어들어 생산 거점을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저장 부문에서는 액화천연가스(LNG) 인프라 확충을 위해 총 1조6000억원을 투자한다. 기존 광양과 당진터미널의 73만kl 용량 저장탱크를 3년에 걸쳐 확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26년 기준 465만 톤의 LNG 거래량과 총 181만kl의 저장용량 인프라를 국내에 확보할 방침이다.

발전 부문에서는 7000억원을 투자해 수소·혼소발전 등 친환경 전환에 집중한다. 기존 인천 LNG 발전소 7기 중 3, 4호기를 수소·혼소가 가능하도록 개발해 세계 최초 기가와트(GW)급 상업용 수소·혼소 발전소 운영을 추진키로 했다.이를 통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탐사부터 생산, 저장, 발전에 이르는 LNG 전 밸류체인을 완성하고 수익 사업을 활용해 신재생과 수소 등 친환경에너지사업에도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3년간 재생에너지 발전을 위해 2000억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수립했다. 해상과 육상, 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발전을 현 0.1GW 수준에서 2025년까지 7배로 확대한다. 또한 현재 전무한 암모니아(수소) 저장탱크를 확충해 저장용량을 2025년 10만kl, 2030년 51만kl까지 확보하기로 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투자재원으로 연간 상각 전 영업이익(EBITDA) 1조5000억원의 자체 창출 자금을 활용키로 했다. 이를 통해 현재 4조4000억원 수준의 기업가치를 2030년까지 13조원 규모로 확대해 주주가치를 높여 나간다는 전략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양사 합병은 분산된 LNG 분야의 밸류체인을 완성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는 데 의미가 있다"며 "포스코그룹의 발전과 더불어 국가 에너지 안보에도 기여하는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 전문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웨이 이승연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