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0일 월요일

  • 서울 22℃

  • 인천 23℃

  • 백령 15℃

  • 춘천 21℃

  • 강릉 16℃

  • 청주 23℃

  • 수원 22℃

  • 안동 22℃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3℃

  • 전주 24℃

  • 광주 27℃

  • 목포 24℃

  • 여수 28℃

  • 대구 28℃

  • 울산 27℃

  • 창원 29℃

  • 부산 31℃

  • 제주 25℃

포스코인터, 2025년까지 호주서 천연가스 생산 3배 확대

포스코인터, 2025년까지 호주서 천연가스 생산 3배 확대

등록 2022.09.25 19:54

안윤해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2025년까지 호주에서 천연가스 생산량을 3배로 늘릴 전망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호주 에너지사업 파트너인 헨콕에너지와 함께 자회사인 세넥스에너지에 약 28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세넥스에너지는 호주 천연가스 생산업체로 지난 4월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자회사로 편입한 바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 투자로 세넥스에너지의 연간 가스 생산 규모를 현재 20페타줄(약 7만3320t)에서 60페타줄(21만9960t)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천연가스 60페타줄은 액화천연가스(LNG) 약 120만톤을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한편, 포스코인터는 천연가스 생산량 일부를 LNG로 국내에 도입하는 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2025년 최대 40만t의 LNG를 국내에 도입하는 것을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도입 물량을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그린수소 생산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에도 속도를 낸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호주 퀸즐랜드 주정부 소유 발전사인 CS에너지와 협업해 올해 4분기에 그린수소 생산을 위한 태양광 발전 시험 설비(데모플랜트)에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실증이 끝나는 내년 4분기부터는 그린수소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