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통령실 "내일 시정연설 원만하게 진행되길"···총리 대독, 상황 예의주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이 오는 25일 예정된 윤석열 대통령의 국회 예산안 시정연설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의 보이콧 가능성이 커진 데 대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4일 오후 서울 용산 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시정연설은 헌법과 법률이 정하고 있는 책무로, 원만하게 진행되기를 바랄 뿐"이라며 한덕수 국무총리가 연설을 대독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부가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와 국민들께 나라 살림, 씀씀이에 대해 설명해야 할 책무가 있듯 국회 역시 정부로부터 국민 세금을 어떻게 쓸지 보고를 듣고 꼼꼼하게 챙길 의무가 있다"고 전했다.

특히 한 총리 연설 가능성에 대해 "누가 하느냐도 중요하지만 내년도 예산안은 윤 정부의 첫 번째 예산안이다. 윤 정부가 어떤 정책 기조를 갖고 있고, 그 것을 어떻게 구현하려 하는지 국민 앞에 종합적으로 설명하는 첫 자리"라며 "시정연설이 원만하게 진행된다는 가정 하에 윤 대통령도 국민 앞에 충분히 설명할 기회를 갖기를 원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경제가 어려울수록 어려움을 겪는 것은 사회적 약자와 취약 계층이다. 그들을 보듬고 챙기는 것은 국가의 가장 기본적인 의무"라며 "내일 연설이 원만하게 이뤄진다면 재정 건전성을 유지하는 가운데 이들을 위한 정책들을 어떻게 실행하고 지켜드릴지 소상히 말씀드릴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경제가 어려운 상황 속 미래 세대를 위한 역동적 경제를 어떻게 만들어낼지 구상을 담기 위해 마지막까지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에서 "협치를 파괴하는 윤 정권의 태도에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야당과의 관계가 최악으로 향해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대통령실 관계자는 "정부 여당의 책임이 분명 존재하지만 한편으로 국회 다수당인 민주당도 국정 파트너로서 굉장한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대내외적으로 경제와 안보 상황이 매우 어렵고 위태롭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민생이 위협 받고 국민 안전이 위태로운 상황에서 여야가 무엇을 해야 할지, 국민이 무엇을 기대하고 바라는지 정치권이 아는 것이 가장 중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