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추경호, 해외투자자에 "건전재정·기업 지원으로 경제활력 회복"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회 기획재정위원회-기획재정부(조세정책) 국정감사.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열린 기획재정부(조세정책) 국정감사에서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해외 투자자들을 만나 "한국은 재정건전성을 바탕으로 한 기업의 창의성과 열정이 경제활력 회복의 핵심"이라며 우리나라 '복합위기' 대응 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추 부총리는 미국 뉴욕에서 11일(현지시간) 글로벌 투자은행(IB)과 자산운용사 임원급 인사를 대상으로 첫 한국경제설명회(IR)를 개최했다.

해외 투자자들은 1시간 30분 이상 고금리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 고환율 대응 방안 등 한국 경제와 관련해 추 부총리와 '즉문즉답'을 진행했다.

추 부총리는 해외 투자자들의 주요 관심 사안에 대한 우리 정부의 진단과 대응책을 설명하는 데 중점을 뒀다.

고금리에 따른 경기침체를 우려하는 투자자에게 건전재정 기조 확립, 기업 지원을 통해 경제활력을 회복하겠다고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모든 위기는 과도한 빚에서 비롯되는 만큼 불확실성이 큰 상황일수록 재정의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한 건전재정 기조 확립이 시급하다"며 내년 예산안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재정적자 비율 축소, 지출 재구조화, 법인세 부담 완화, 재정준칙 법제화 노력을 설명했다.

그는 "정부가 시대 변화를 주도하는 것은 더는 유효하지 않고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원동력은 기업가 정신에 있다. (한국) 정부는 그 길을 열어주기 위해 규제를 개혁하고 위험에 투자하도록 지원하는 역할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제고하는 노력과 함께 법 원칙에 따른 노동 관행을 정착해나갈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한 투자자는 '킹달러(달러 초강세) 상황에서 엔화 등 주요 통화가 약세를 보이고 있으나 원화는 비교적 선방하고 있는데, 원/달러 환율의 적정한 수준은 어느 정도라고 보느냐'는 질문을 하기도 했다.

추 부총리는 원/달러 환율 수준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면서 "외환시장은 시장의 수급을 존중하되 과도한 쏠림현상에 대해서는 시장안정조치를 시행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지정학적 리스크가 고조돼 한국경제의 부담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한미동맹을 확고히 하되 제1의 교역대상국인 중국과도 상호존중·호혜적 입장을 견지하며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최근 가계부채 증가율은 1∼2% 수준으로 안정적이며 과거 가계부채 급증 원인이 됐던 부동산시장도 안정화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등 가계부채 건전성 제고 및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한 정책 기조를 일관되게 견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한국경제설명회는 추 부총리 취임 후 첫 설명회이자 작년 11월 영국 런던 설명회 이후 약 1년 만에 열린 설명회다.

이날 설명회에는 세계 최대 사모펀드(PEF) 블랙스톤의 마이클 채 최고재무책임자(CFO), 세계 최대 대체투자 전문 자산운용사 브룩필드의 빌 파웰 최고운영책임자(COO)와 JP모건, 골드만삭스, 씨티, 블랙록, 칼라일, 라자드 관계자 등 20명만 소규모로 참석했다.

심도 있는 논의와 양방향 소통을 하겠다는 취지였는데, 실제 이날 오찬과 함께 2시간 가까이 이어진 설명회 중 1시간 30분 이상은 추 부총리와 해외 투자자들의 질의응답 형태로 진행됐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