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7일 수요일

  • 서울 21℃

  • 인천 18℃

  • 백령 14℃

  • 춘천 23℃

  • 강릉 18℃

  • 청주 23℃

  • 수원 20℃

  • 안동 23℃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23℃

  • 전주 22℃

  • 광주 23℃

  • 목포 19℃

  • 여수 20℃

  • 대구 24℃

  • 울산 19℃

  • 창원 21℃

  • 부산 19℃

  • 제주 17℃

구자열 무협회장, 美 상원에 "IRA 3년 유예" 요청

구자열 무협회장, 美 상원에 "IRA 3년 유예" 요청

등록 2022.10.12 09:16

윤서영

  기자

사진=무역협회 제공사진=무역협회 제공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미국 상원에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시행 시기를 3년 이상 유예해줄 것을 요청했다.

12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구 회장은 전날(현지시간) 미 조지아주를 방문해 존 오소프 상원의원을 만나 "한국의 제1위 투자대상국은 미국"이라며 "한국이 미국 첨단산업 공급망에서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만큼 미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이 부당한 차별을 받지 않도록 신경 써달라"고 말했다.

이어 "현대차 등 한국 기업들이 조지아주를 비롯해 미국 내 지역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며 생산과 고용 창출에 기여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IRA의 시행 시기를 3년 이상 유예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달라"고 덧붙였다.

구 회장은 또 "북미산 전기차에만 세액공제 혜택을 주는 IRA는 자유무역협정(FTA)과 세계무역기구(WTO) 통상 규범에 위배될 소지가 있다"며 "한국산 전기차와 배터리, 배터리 소재·부품에 대해서도 미국산과 같은 대우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같은 날 팻 윌슨 조지아주 경제개발부 장관에게도 현대차의 신규 전기차 공장 건립을 위한 지속적인 정책 지원을 당부했다.

아울러 구 회장은 12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웨스트포인트에 위치한 기아 공장을 방문해 현지 자동차 부품 기업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구 회장은 "IRA와 같은 조치가 향후 바이오와 로봇 등에도 확대될 수 있는 만큼 미국 투자 여건과 법률을 세밀히 재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미국 재무부가 IRA 세부 지침을 마련할 때 한국 업계 의견을 반영할 수 있도록 다각도로 방안을 연구하고 미국 지역구 의원을 중심으로 지속적인 의회 설득을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