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3월 24일 금요일

  • 서울 12℃ 날씨

  • 인천 11℃ 날씨

  • 백령 6℃ 날씨

  • 춘천 9℃ 날씨

  • 강릉 8℃ 날씨

  • 청주 11℃ 날씨

  • 수원 12℃ 날씨

  • 안동 12℃ 날씨

  • 울릉/독도 11℃ 날씨

  • 대전 11℃ 날씨

  • 전주 9℃ 날씨

  • 광주 9℃ 날씨

  • 목포 8℃ 날씨

  • 여수 15℃ 날씨

  • 대구 15℃ 날씨

  • 울산 13℃ 날씨

  • 창원 15℃ 날씨

  • 부산 14℃ 날씨

  • 제주 15℃ 날씨

뉴스웨이 로고

이창용 "美 연준과 통화스와프 정보교환···이론적으론 필요하지 않다"

이창용 "美 연준과 통화스와프 정보교환···이론적으론 필요하지 않다"

등록 2022.09.26 16:30

한재희

  기자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사진=한국은행 제공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미국과의 통화스와프 체결과 관련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제롬 파월 의장이 얘기하듯이 '정보 교환'이 있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론적으로는 통화스와프가 필요 없는 상황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이 총재는 2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한미 통화스와프를 진행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정보 교환이 있다고 답하면서 "연준의 통화스와프에는 내부 기준이 있다. 글로벌 달러 시장에서 유동성 부족 문제가 있을 때 그걸(스와프) 논의하게 돼 있다. 지난 두 차례 (한미 간) 통화 스와프 당시에도 우리나라와만 체결한 것이 아니고, 달러 유동성이 부족할 때 9개 나라와 동시에 체결했다. 연준이 (달러 유동성 등 조건이 맞는지)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스와프가 필요 없다고 했다는데 반성한다"면서 "신용 위험에 대한 대비로 필요하다. 스와프가 원화 가치 절하에 대한 효과는 제한적이라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왜 적극적으로 (스와프를) 하지 않나 하는데 국가 간 이야기"라며 "제가 연준을 대신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이론적으로는 지금 통화스와프가 필요 없는 상황"이라며 "다만 국민이 너무 불안하기 때문에 스와프를 받으면 좋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연준의 (통화스와프) 전제조건이 맞을 때, 그 근처일 때 얘기하는 것이 맞지, 조건이 맞지 않는데 지금 마치 우리나라에 무슨 문제가 있는 것처럼 스와프를 달라고 하면 오히려 부작용이 있을 수 있고 저자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한국의 대내외 건전성이 양호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최근의 원·달러 환율이 과거 위환위기, 금융위기 등과는 다르다는 것이다. 그는 "외환시장에서 쏠림이 심화돼 원·달러 환율이 우리 경제의 펀더멘털(기초 여건)과 과도하게 괴리되는 경우 시장 안정화 조치를 적기에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