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삼양식품, 짱구 등 과자류 가격 15.3%↑···"라면은 당분간 안 올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사진=삼양식품 제공

삼양식품이 원부자재 가격 인상을 이유로 과자 제품 가격을 올린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양식품은 짱구, 사또밥, 뽀빠이 등 3개 과자 제품 편의점 가격을 15.3% 올릴 예정이다. 구체적인 인상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삼양식품은 주력 제품인 삼양라면, 불닭볶음면 등 라면 가격은 당분간 올리지 않을 계획이다.

앞서 라면 업계 1위인 농심은 이달 15일부터 신라면 등 주요 제품 출고가격을 평균 11.3% 올렸다. 팔도는 내달 1일부터 평균 9.8% 인상한다고 밝혔다.

오뚜기 또한 10월 10일부터 라면류의 출고가 기준 제품 가격을 평균 11.0% 인상한다. 지난해 8월 13년 만에 가격 조정을 한 이후 1년 2개월 만이다.

이에 따라 대형마트 판매가 기준으로 진라면은 620원에서 716원으로 15.5%, 진비빔면이 970원에서 1070원으로 10.3%, 진짬뽕이 1495원에서 1620원으로 8.4%, 컵누들이 1280원에서 1380원으로 7.8% 오른다.

김민지 기자 km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