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

무좀 치료한다고 ○○에 발 담그면 큰일납니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백선균이나 효모균이 손바닥이나 발바닥, 특히 발가락 사이에 침입해 생기는 전염성 피부병을 무좀이라고 합니다. 주변에 한두 명은 걸린 사람이 있을 정도로 흔한 병인데요. 흔하다는 이유로 방치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최근 대한피부과학회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무좀으로 의료기관을 찾은 환자는 217만 8,713명입니다. 하지만 이는 빙산의 일각. 무좀 증상이 있을 때 즉시 병원을 찾는 사람은 18.8%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병원을 가지 않는 사람이 4배 이상 많은 상황. 병원에 가지 않는 이들 중 49.9%는 진료 없이 약국에서 약을 구매했습니다. 16.7%는 치료를 위하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답했습니다.

민간요법으로 치료를 하거나(7.4%), 온라인 및 SNS에서 치료법을 검색하는(7.3%) 등의 방법을 동원하는 이들도 있었습니다. 무좀으로 생긴 물집을 터뜨리거나, 알코올(소주 등)에 발을 담그는 민간요법들이 활용되고 있는데요.

다양한 민간요법 중에서 가장 대표적인 것은 식초나 빙초산에 발 담그기입니다. 식초 등을 사용하면 표피층이 벗겨져 증상이 완화된 것 같은 효과를 냅니다. 하지만 이는 화학적 화상 증상일 수 있습니다.

물집을 터뜨리는 것은 세균 감염의 위험을 높일 수 있으며, 알코올로는 소독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치료의 방법이 될 수 없음에도 민간요법을 찾는 이들이 이어지는 것은 약물치료에 대한 부담 때문일 텐데요.

과거 무좀치료제는 광과민증, 간 손상과 같은 치명적인 부작용을 일으켰습니다. 하지만 현재 사용되는 약들은 부작용이 적은 것으로 대체된 상태. 무좀 증상이 나타나면 다른 방법을 찾지 말고 피부과를 방문하세요.

이석희 기자 seok@

관련태그

#무좀

#식초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