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5박 7일 英·美·加 순방 나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오는 18일부터 5박7일 간의 일정으로 영국과 미국, 캐나다 순방을 떠난다.

먼저 순방 기간 중인 오는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에 참석하고, 미국 뉴욕으로 이동해 20일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설 예정이다. 이후 캐나다에서 쥐스탱 트뤼도 총리와의 양자 회담을 여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12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이번 순방의 목적은 핵심 가치를 공유하는 파트너국들과의 연대를 강화하고 경제 외교의 기반을 확대하는 데 있다"며 이같은 일정을 공개했다.

대통령실이 공개한 일정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첫 방문지인 런던에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 참석해 영국민과 왕실에 깊은 위로의 뜻을 전할 예정이다. 김 실장은 "윤 대통령의 참석 결정은 한영관계의 역사적 중요성과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업적, 한국에 대한 고인의 애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어지는 유엔총회에서 윤 대통령은 20일 고위급 기조연설 첫날 연설에 나설 예정이다. 기조연설 내용과 관련, 김 실장은 "현안 해결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고 보편적 가치에 기반한 국제질서구축에 앞장서는 글로벌 리더 국가로서 대한민국의 역할을 제시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후 일정을 위해 현재 대통령실은 주요 정상들과의 양자 회담, 유엔 사무총장 면담, 동포 사회와의 만남을 추진 중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등과의 현지 한미, 한일 양자 회담도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과의 양자회담에서는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한 물밑 논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승연 기자 l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