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尹대통령 "여왕과 동시대의 시간 공유해 영광"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오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주한 영국대사관에 마련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9일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서거 소식에 "여왕과 함께 동시대의 시간을 공유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서거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윤 대통령은 "여왕께서는 격변의 20세기와 불확실성의 21세기를 관통하는 리더십의 모범을 보여줬다"며 "영국을 하나로 만들고 영국인으로서의 자부심을 느끼게 하는 근원이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엘리자베스 여왕이 "세계 대전의 어두운 시기가 끝나고 새로운 시대의 문이 열렸을 때, 자유의 수호자로서 많은 세계인에게 위안과 위로를 안겼다"고 했다.

이어 "여왕께서 보여준 인간적 깊이와 조국을 위한 헌신, 그리고 자유와 평화에 대한 확신이야말로 세계가 영국과 영국 왕실에 보인 존중과 존경의 이유였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슬픔에 빠진 영국과 영연방 국가 국민들에게 애도를 표한다"면서 "위대한 지도자이면서 동시에 사랑하는 어머니이자 할머니였던 여왕을 잃은 가족들에게도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앞서 영문 트위터 계정에도 영문으로 애도 메시지를 올렸다.

윤 대통령은 "엘리자베스 여왕은 인간의 자유라는 대의명분에 대한 강한 신념이 있었고 존엄의 위대한 유산을 남겼다"고 적었다.

또 "그의 친절한 마음과 업적은 우리의 기억에 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에는 서울 중구 주한영국대사 관저를 방문해 임시 분향소에서 조의를 표했다.

윤 대통령은 대사관저 임시 분향소에 있는 엘리자베스 여왕 영정 앞에서 묵념했다.

이어 조문록에 "자유와 평화의 수호자였던 여왕과 동시대의 시간을 공유한 것이 큰 영광이었습니다.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명복을 빌며 영국 국민과 왕실에게 깊은 위로를 표합니다"라고 썼다.

한편 대통령실은 트위터 계정에 올린 영문 메시지에 엘리자베스 여왕 이름을 'Elisabeth Ⅱ'로 잘못 표기했다가 10여분 뒤 'Elizabeth Ⅱ'로 수정했다. '업적' 또는 '선행'의 의미로 'good deed'라는 표현을 쓴 것을 두고 영국 출신 프리랜서 기자인 라파엘 라시드가 복수형인 'good deeds'가 맞다는 취지로 응답 트윗을 달기도 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