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민주당 새 대표에 이재명···"재집권 토대 구축에 '사즉생'으로 임할 것"(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77.77%' 역대 최고 득표율, 대선 5개월 만에 당권 거머쥐어
"역사 되돌리는 퇴행·독주에는 결연하게 맞서 싸우겠다"
최고위원 5명 중 4명 '친명계'···비명계는 고민정 뿐
'비명계' 공천 학살 우려엔···"공천시스템으로 기회 가질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제5차 정기전국대의원대회. 사진=이수길 기자 28일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 5차 정기전국대의원대회에서 이재명 당대표 후보가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새 당 대표로 이재명 의원이 선출됐다. 이 대표는 "재집권 토대 구축이라는 막중한 임무에 실패하면 이재명의 시대적 소명도 끝난다는 사즉생의 정신으로 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 대표는 2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체조경기장 KSPO 돔에서 열린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최종 합산 득표율 77.77%로 대선 패배 5개월 만에 169석 거대 야당의 대표를 맡게 됐다. 득표율 77.77%는 역대 민주당 대표 득표율 중 가장 높은 수치다. 기존 최고 득표율은 2020년 전당대회에서 이낙연 전 대표가 기록했던 60.77%였다.

민주당은 권리당원 투표 40%, 대의원 투표 30%, 일반국민여론조사 25%, 일반당원여론조사 5% 결과를 합산해 당 대표를 선출했다. 이 의원은 권리당원 투표 78.22%, 일반국민여론조사 82.26%, 일반당원여론조사 86.25%로 박 의원을 압도했다. 이날 ARS 전화로 진행된 대의원 투표에서는 이재명 72.03%, 박 의원 27.97%였다.

이 대표는 수락연설에서 당을 전국정당으로 체질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구조적 소수인 민주당이 정부·여당의 실패나 우연에 기대지 않고 안정적으로 승리하는 길은 지역주의를 넘어선 전국정당화"라며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준비와 실천을 통해 민주당의 전국정당화를 확실하게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살을 깎고 뼈를 깎아 넣는 심정으로 완전히 새로운 민주당을 만드는데 저 자신을 온전히 던져넣겠다"며 "오로지 혁신의 결과와 민생 개혁의 성과로 평가받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첫째도 민생, 둘째도 민생, 마지막 끝도 민생"이라며 "국민의 삶이 단 반 발짝이라도 전진할 수 있다면 제가 먼저 나서 정부·여당에 적극 협력하겠다. 영수회담을 요청해 머리를 맞대고 해법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국민과 국가를 위해 바른길을 간다면 정부·여당의 성공을 두 팔을 걷어서 돕겠다"면서도 "민생과 경제, 민주주의와 평화의 가치를 훼손하고 역사를 되돌리는 퇴행과 독주에는 결연하게 맞서 싸우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 대표는 "국민의 뜻이라면, 민생에 필요하다면 국민이 부여하신 권한을 망설임 없이 최대한 적극적으로 행사하겠다"며 여당과 정부에 대한 강공 모드도 예고했다. 이 대표는 "합리적 견제와 협력, 실용적 민생 개혁을 제대로 해내지 못하면 국민의 절망과 분노가 정부·여당을 넘어서 우리 민주당으로 향할 것을 너무 잘 안다"며 "민주당에 부여된 이 막중한 책임을 분명하게 확실하게 이행하겠다"고 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제5차 정기전국대의원대회.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가 2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민주당 제5차 정기전국대의원대회에서 당대표로 선출된 뒤 이양받은 당기를 흔들고 있다.

2024년 총선에서 비명계 '공천 학살' 우려에 대해선 시스템 공천을 거듭 약속했다. 이 대표는 "실력에 따라 인재를 쓰고 역할을 부여하겠다. 역량 있고 당원과 국민의 지지를 받는 누구나, 민주당의 확고한 공천시스템에 따라 기회를 가질 것"이라며 "그것이 바로 계파가 아닌 당원과 국민 속에서 성장해온 저를 여러분이 압도적으로 선택해 주신 이유"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당원과 지지자의 열망을 하나로 모아내지 않고 집권은 불가능하다. 다양성이 본질인 민주정당에서 다름은 배제의 대상이 아니라 역할 분담을 통한 시너지의 원천"이라며 "민주당은 이제 모래더미, 자갈 더미가 아닌 콘크리트가 되어야 한다"고 '통합'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우리는 정권 창출이라는 하나의 목표 아래 통합과 단결을 선택했다. 위기 극복을 넘어, 위기를 기회로 만들 유능한 민주당을 선택했다. 대한민국의 미래와 국민의 삶을 책임질 강력한 리더십을 선택했다"며 "우리 모두 힘을 모아 당당하게 승리의 길로 나아가자"고 호소했다.

'이재명 대표'와 함께 할 최고위원에도 친명계 의원들이 상당수 이름을 올렸다. 최고위원에는 정청래 25.20%, 고민정 19.33%, 박찬대 14.20%, 서영교 14.19%, 장경태 12.39%로 각각 선출됐다. 친문계인 고 의원을 제외한 나머지 4명이 모두 친명계다.

이로써 지난 3월 대선에서 패배한 이 대표는 6월 지방선거까지 연이은 패배에도 강력한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당원들의 요구에 힘입어 5개월 만에 민주당 당권을 거머쥐게 됐다.

여기에 최고위원에도 강성파로 분류되는 친명계 의원들이 대거 포함되면서, 이날 전당대회를 기점으로 당의 주류가 기존 '친문재인계'에서 '친이재명계'로의 재편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