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20℃

  • 인천 21℃

  • 백령 19℃

  • 춘천 18℃

  • 강릉 23℃

  • 청주 20℃

  • 수원 18℃

  • 안동 18℃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19℃

  • 전주 19℃

  • 광주 19℃

  • 목포 20℃

  • 여수 21℃

  • 대구 22℃

  • 울산 22℃

  • 창원 22℃

  • 부산 22℃

  • 제주 21℃

IT 정부 "중간요금제 50~100GB 세분화 검토"

IT IT일반

정부 "중간요금제 50~100GB 세분화 검토"

등록 2022.07.29 14:30

배태용

  기자

과기정통부 "앞으로 요금제 선택지 많아질 것"

최우혁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국장이 2일 5G 주파수 추가 공급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김수민 기자최우혁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국장이 2일 5G 주파수 추가 공급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김수민 기자

정부가 29일 SK텔레콤의 5세대 이동통신(5G) 중간요금제 출시를 승인했다. 다만 이번 중간요금제가 50∼100GB 구간은 제외돼 추가 요금제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홍진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은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회의실에서 브리핑을 하고 "5G는 중량 구간에 이용자가 몰려 있기 때문에 24GB가 우선 충분하다고 판단했으나, 앞으로 더욱 요금제 선택지가 많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중간요금제가 50∼100GB 구간은 제외된 데 대해 홍 실장은 "50∼100GB(요금제)는 정부도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협의를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행 제도하에서는 특정 요금제를 강제할 수는 없기 때문에 소비자단체나 각계 의견을 종합해 진행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SKT는 데이터 사용량 상위 1%의 헤비유저를 제외한 99% 5G 이용자의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을 기준으로 중량 구간 제공량을 24GB로 정했다.

과기정통부는 SKT의 중간요금제가 이용자의 선택권을 확대하고 8GB 이하와 11∼24GB 사이 이용자의 통신비 부담을 완화할 수 있다고 판단해 신고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월평균 11~24GB를 쓰는 경우 현재 6만9천원 요금제 밖에 선택할 수밖에 없으나 내달 5일 출시되는 24GB로 이동하면 5만9천원으로 1만원을 절감할 수 있다.

8GB에서도 이런 방식으로 6천원 절감 효과가 있다는 게 과기정통부의 설명이다.

홍 실장은 "KT와 LG유플러스는 시장 지배적 사업자가 아니기에 신고만 하면 심사 없이 중간요금제를 시행할 수 있다"며 "요금제를 다양하게 접근해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뉴스웨이 배태용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