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CJ대한통운 택배노조, 파업 2달 만에 대리점연합과 첫 대화···원청 개입 요구 여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대리점연합 대표단과 30분 가량 대화
조속한 파업 중단 위해 상호노력키로
노조 '파업 원인 사측 역할 중요' 입장 유지

이미지 확대thumbanil

23일 오후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농성장에서 김종철 CJ대한통운대리점연합회(왼쪽)과 진경호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 위원장이 공식 만남을 가진 뒤 취재진에게 협의 사항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제공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이 23일 CJ대한통운 대리점 연합의 요구를 받아들여 파업 58일 만에 사태 해결을 위한 대화에 나섰다.

택배노조와 대리점 연합 양측 대표단은 이날 오후 3시께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 농성장에서 만나 면담했다.

택배노조 측에서는 진경호 택배노조 위원장, 김태완 택배노조 수석부위원장, 유성욱 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 본부장 등 5명이 참석했다. 대리점 연합 측에서는 김종철 대리점 연합 회장, 이동근 대리점 연합 부회장 등 5명이 자리했다.

이번 면담은 대리점 연합 측이 전날 택배노조 측에 택배기사 사용자인 대리점과 대화하자며 이날까지 대화에 나서라고 요청한 데 대해 택배노조 측이 응하면서 이날 오전 성사됐다.

30여분간 대화를 마치고 나온 양측은 ▲노사는 진정성 있는 대화로 택배 종사자와 국민이 힘들어하는 파업 상황을 조속히 해결할 수 있도록 상호 노력하고 ▲노조는 노조 요구안을 대리점 연합에 전달하고, 대리점 연합은 요구안을 검토해 오늘 저녁이라도 대화를 속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양측은 파업사태 해결을 위한 방안을 찾기 위해 논의했다. 파업사태 이후 노사 간 첫 공식 대화인 만큼 세부적인 내용을 논의하기보다는 서로의 입장과 요구를 간략히 전달하는 데 중점을 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택배노조 측은 파업사태를 원만하게 해결하기 위해 대리점 연합과의 대화에는 응하지만, 애초 파업사태는 원청인 CJ대한통운이 사회적 합의를 이행하지 않으면서 벌어진 일이므로 원청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28일 무기한 파업에 돌입한 택배노조는 택배 요금 인상분이 공정 배분되지 않고, CJ대한통운의 표준계약서 부속 합의서에서 일부 독소조항을 삭제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택배노조는 사측을 압박하기 위해 지난 10일 CJ대한통운 본사를 기습 점거해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1일부터는 3층 농성을 해제했지만, 1층 로비 점거는 유지하고 있다. 전날에는 곤지아 메가허브 진입을 시도하며 각 지역 터미널로 물건을 보내는 간선 차량의 출차에 차질이 빚어지기도 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이날 양측간 협상에 대해서는 "법이 인정하는 사용자인 대리점 측과 대화하겠다는 택배노조 결정을 환영한다"면서 "대리점과 택배노조의 대화를 전폭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본사 점거와 곤지암허브터미널 운송방해와 같은 명백한 불법, 폭력행위는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면서 강경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