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택배노조, 열흘째 CJ대한통운 본사 점거 지속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이 오는 21일까지 CJ대한통운의 대화 참여를 압박하고 나선 가운데 대화 시한 마감 이틀을 앞둔 19일 대규모 외부 집회를 열었다. 아울러 열흘째 CJ대한통운 본사 점검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택배노조는 지난 10일부터 이어온 서울 서소문동 CJ대한통운 본사 점거 농성을 열흘째 진행하고 있다. 택배노조원 100여명은 점거 농성을 이어가면서 CJ대한통운 측에 대화 개시를 촉구했다.

이날 낮 한때 30대 남성 1명이 태극기를 들고 노조의 농성에 항의하고자 농성 현장에 접근했으나 경찰이 저지했다.

택배노조는 본사 점거 농성과 별도로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약 250여명(경찰 추산)의 조합원이 참석한 가운데 야외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 진경호 택배노조 위원장은 불참했다.

유성욱 CJ대한통운 노조위원장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노노갈등을 유발해 편 가르기를 조장하고 택배 현장을 또다시 분열의 구렁텅이로 몰아가고 있다"며 "생활물류서비스법 제정을 방해하고 연기시킨 세력이 국민의힘인데 이제 와서 법을 운운한다"고 비판했다.

여의도 집회를 마친 택배노조는 이날 저녁 6시부터 서울 청계광장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시민들에게 자신들의 의견을 피력할 계획이다.

한편 택배노조는 CJ대한통운이 21일까지 대화에 응하지 않을 경우 모든 택배사 노조의 연대 파업을 불사하고 진경호 위원장은 단식도 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은 상태다. 하지만 CJ대한통운이 법적 대응으로 맞서며 양측의 대치 상황은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신지훈 기자 gamja@newsway.co.k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