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5일 화요일

  • 서울 18℃

  • 인천 20℃

  • 백령 18℃

  • 춘천 18℃

  • 강릉 20℃

  • 청주 19℃

  • 수원 17℃

  • 안동 18℃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18℃

  • 전주 19℃

  • 광주 20℃

  • 목포 20℃

  • 여수 22℃

  • 대구 21℃

  • 울산 22℃

  • 창원 23℃

  • 부산 22℃

  • 제주 22℃

산업 中 지리-佛 르노 합작법인, 부산서 친환경 신차 생산 추진

산업 자동차

中 지리-佛 르노 합작법인, 부산서 친환경 신차 생산 추진

등록 2021.12.21 20:13

정백현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전경. 사진=르노삼성 제공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전경. 사진=르노삼성 제공

중국 지리자동차와 프랑스 르노자동차가 친환경 자동차를 생산하는 합작법인의 설립을 추진한다. 특히 이 합작법인의 생산라인이 대한민국 부산에 만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21일 자동차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중국 지리자동차와 프랑스 르노자동차는 지난 8월 발표한 친환경차 공동 개발 조인트벤처 설립 계획의 실천 차원에서 신차 생산을 전담할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대한민국 부산에서 신차 생산에 나서는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지리와 르노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 모델에 특화한 새로운 브랜드를 출범시킬 예정이다. 지리는 차의 뼈대가 되는 플랫폼을 제공하고 르노는 자동차의 디자인과 판매, 마케팅에 집중하는 역할을 맡는다.

합작법인의 신차 생산라인은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이 유력하게 점쳐지고 있다. 지리-르노 합작법인은 부산공장에서 지리와 스웨덴 볼보의 합작 브랜드 ‘링크앤코’의 스포츠형 다목적 자동차(SUV)의 휘발유 모델과 하이브리드 모델 생산을 검토하고 있다.

지리는 20년간 한국에서 영업해온 르노와 손을 잡음으로써 한국 시장 진출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더해 지리는 한국에서 자동차를 생산함으로써 한미 자유무역협정(FTA)를 활용해 관세 장벽 없이 미국 진출을 노릴 것으로 보인다.

르노 입장에서도 링크앤코 자동차의 ‘르노삼성 버전’을 부산에서 생산하면 최근 약세를 면치 못했던 한국에서의 사업을 강화할 기회가 될 수 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