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토론회 때마다 지지자가 써줘”···윤석열 손바닥 ‘王자’ 논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MBN 캡처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손바닥에 ‘왕(王)’자를 그려 넣은 채 당 대선 경선 TV 토론회에 참석해 도마에 올랐다.

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1일 MBN 주최로 열린 5차 TV토론회에선 왼쪽 손바닥에 ‘임금 왕’자를 새긴 윤 전 총장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홍준표 의원과의 1대1 주도권 토론에서 그가 손을 흔드는 제스처를 하면서다.

지난 3차와 4차 TV토론회에서도 비슷한 장면이 연출됐다.

이에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선 지난 세 차례 TV토론회에서 포착된 윤 전 총장의 사진이 공유되고 있다. 일부 누리꾼은 윤 전 총장이 토론회에 앞서 무속인을 주기적으로 만나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윤 전 총장 측은 “후보와 같은 아파트에 사는 지지자가 토론이 있을 때마다 응원한다는 뜻에서 손바닥에 적어준 것”이라며 “성의를 받은 것이라 숨길 것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커뮤니티는 물론 정치권에서도 논란이 확산되는 상황이다.

같은 당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SNS에서 “대장동 비리 후보도 모자라 각종 비리 의혹 후보에 이젠 무속인까지 등장하는 역사상 최악의 대선 경선”이라며 “안타깝고 서글픈 대선 경선”이라고 꼬집었다.

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순회경선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왕의 시대, 모든 권력기관을 사유하는 시대에 대해 국민이 국정농단을 심판하고 촛불혁명으로 새 정부가 만들어졌는데, 국민을 위해 가장 봉사해야 할 1번 일꾼인 대통령을 왕으로 생각하는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