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엇갈린 반도체 전망···슈퍼사이클 일찍 끝나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트렌드포스 “4분기 D램 가격 상승세 멈출 가능성”
2분기 호실적에도 삼성전자·SK하이닉스 주가 주춤
삼성·SK “불확실성 있으나 하반기 수요 견조할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2분기 호실적을 거뒀음에도 시장의 ‘반도체 고점론’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는 모습이다.

주요 고객사들이 D램 재고를 넉넉하게 확보하며 수요 둔화 가능성에 따라 하반기부터 D램 가격이 내려갈 수 있다는 전망 때문이다.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반도체 고정거래 가격은 올해 들어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30일 대만의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PC용 D램 범용제품(DDR4 8Gb)의 7월 고정거래가격은 6월 대비 7.89% 증가한 4.10달러로 집계됐다.

이 제품은 1월 5%, 4월 26.67% 가격이 뛴 이후 7월 다시 가격이 상승세를 보였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이 이어지며 PC와 노트북 수요가 꾸준히 이어지는 것으로 분석된다. 서버용 D램 수요 제품(32GB RDimm) 고정거래가격도 계절적 성수기에 진입하며 약 6%가량 상승했다.

단 트렌드포스는 4분기에는 PC용과 서버용 D램 가격의 상승세가 멈출 수 있다고 진단했다.

트렌드포스는 “이달 초부터 PC용 D램 현물 수요가 점차 약해지면서 스팟 가격이 3분기 고정거래 가격 대비 10% 낮은 수준으로 내려갔다”며 “서버용 D램 가격도 3분기에는 5~10%가량 상승하겠으나 고객사 재고 수준이 높아지며 4분기 추가 가격 인상은 어려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시장 우려는 주식 시장에도 반영되고 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2분기 깜짝실적을 발표했음에도 주가는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올초 9만원선을 돌파했던 삼성전자의 주가는 8만원선이 무너진 상태며 SK하이닉스도 3월 고점대비 20% 넘게 주가가 빠졌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지난달 진행된 2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을 통해 이 같은 우려에 대해 해명하기도 했다.

한진만 삼성전자 반도체 담당 부사장은 “하반기에도 메모리 시장은 D램과 낸드 가격 강세와 함께 모바일과 서버 수요가 견조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변이 바이러스 확산, 수급불안 등 불확실성은 있으나 5G 고용량화와 신제품 출시, 기업들의 투자 심리 회복 등이 실적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SK하이닉스도 하반기와 내년 D램 업황에 대해 “최근 부품 수급으로 인한 조정들이 있으나 근본적인 수요를 바꿀 정도는 아니다”라며 “수요 공급을 합친 산업 재고는 연말 및 내년까지 지속 감소하는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D램 가격 변동성에 대한 시장 우려는 좀처럼 해소되지 않고 있다. 오히려 일부 증권사는 목표주가를 하향 조정하고 있다.

삼성전자의 실적 발표 후 미래에셋증권과 유진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은 목표주가를 소폭 조정했으며 SK하이닉스도 미래에셋증권, 신한금융투자, 유진투자증권 등이 목표주가를 낮췄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D램 가격 상승세는 4분기부터 둔화되고 내년 1분기부터 하락세로 전환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최근 D램 업체 간 경쟁이 심화되며 캐파(생산능력) 투자가 늘어 공급이 증가했다. 상반기부터 세트 업체들이 축적한 재고가 연말부터 수요에 부담을 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도 “반도체 가격 강세는 3분기에도 이어질 전망이나 세트 업체들과 반도체 업체들의 매출 트렌드에 간극이 존재한다는 것이 문제”라며 “이들 업체들의 실적은 장기적으로는 엇갈릴 수 없는 것인 만큼 시장은 노이즈를 안고 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단 반대로 상승 사이클 방향성이 유효하며 고점 논쟁은 점차 약화될 것이란 주장도 있다. 반도체 제조사들이 과도한 증설에 나서지 않고 있는 만큼 D램 가격이 과거처럼 급격히 하락하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다.

이순학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반도체 공급사들의 재고는 극히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고 업황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인해 추가 캐파 투자도 제한적”이라며 “견조한 서버 수요와 더불어 모바일 수요 마저 회복된다면 공급부족 현장이 재현될 가능성도 높다”고 밝혔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