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0일 토요일

  • 서울 16℃

  • 인천 13℃

  • 백령 12℃

  • 춘천 15℃

  • 강릉 12℃

  • 청주 16℃

  • 수원 14℃

  • 안동 16℃

  • 울릉도 13℃

  • 독도 13℃

  • 대전 16℃

  • 전주 17℃

  • 광주 16℃

  • 목포 16℃

  • 여수 16℃

  • 대구 20℃

  • 울산 17℃

  • 창원 17℃

  • 부산 17℃

  • 제주 18℃

삼성중공업, 6545억 규모 ‘LNG운반선’ 3척 수주(종합)

삼성중공업, 6545억 규모 ‘LNG운반선’ 3척 수주(종합)

등록 2021.07.05 11:54

윤경현

  기자

메탄 슬립 줄이고 연비 높인 ‘메가’ 엔진 탑재환경규제 대응 위해 최신 친환경·스마트십 기술올해 51척, 65억불 수주...수주 러시, 목표 71%↑

삼성중공업, 6545억 규모 ‘LNG운반선’ 3척 수주(종합) 기사의 사진

삼성중공업이 친환경 선박 수주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5일 삼성중공업은 오세아니아 지역 선사로부터 180,000㎥급 LNG운반선 3척을 총 6545억원에 수주했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이들 선박은 2024년 2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며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메탄 슬립(Methane slip)을 감소시키고 연비가 대폭 향상된 MAN ES사의 차세대 LNG 이중연료엔진(ME-GA)이 탑재될 예정이다.

메탄 슬립은 LNG 주성분이자 온실가스 중 하나인 메탄이 불완전 연소되어 대기 중으로 방출되는 현상이다.

또 선박과 바닷물 사이의 마찰저항을 줄여 연비를 높이는 삼성중공업의 공기윤활시스템인 세이버 에어Ⅱ(SAVER Air Ⅱ)와 경제·안전 운항 스마트십 솔루션 에스베슬(SVESSEL)도 적용된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강화된 온실가스 배출 규제에 대응하는 최신 친환경 엔진 기술 선점으로 LNG운반선 시장에서의 입지가 더욱 탄탄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총 51척, 65억 달러를 수주하며 목표 91억 달러의 71%를 달성했다.

특히 LNG운반선 6척, 컨테이너선 38척, 원유운반선 7척 등 다양한 선종을 수주하며 견조한 실적을 보여주고 있다.

뉴스웨이 윤경현 기자

ad

댓글